1단식 권순우 vs 베리스…벨기에와 데이비스컵 대진 추첨 완료

문대현 기자 입력 2023. 2. 3. 12: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 권순우(61위·당진시청)가 남자 테니스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 첫날 1단식에서 벨기에의 지주 베리스(115위)와 맞붙는다.

박승규 감독(KDB산업은행)이 이끄는 한국 테니스 대표팀은 오는 4일과 5일 서울 올림픽공원 실내코트에서 벨기에와 2023 데이비스컵 예선을 펼친다.

한국 대표팀은 권순우를 필두로 홍성찬(237위·세종시청), 송민규(복식 147위·KDB산업은행), 남지성(복식 152위·세종시청)으로 구성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4~5일 올림픽공원서 데이비스컵 예선 진행
2023 데이비스컵 최종본선진출전 벨기에와의 경기에 출전하는 한국 테니스 대표팀의 권순우가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실내 테니스 코트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3.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 권순우(61위·당진시청)가 남자 테니스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 첫날 1단식에서 벨기에의 지주 베리스(115위)와 맞붙는다.

박승규 감독(KDB산업은행)이 이끄는 한국 테니스 대표팀은 오는 4일과 5일 서울 올림픽공원 실내코트에서 벨기에와 2023 데이비스컵 예선을 펼친다.

이 경기에서 이긴 팀은 세계 16강에 해당하는 최종 본선에 진출하고 패하면 월드그룹 예선 1로 내려간다.

지난해 15년 만에 최종 본선에 올랐던 한국 테니스는 사상 첫 2년 연속 16강 진출을 노린다.

한국 대표팀은 권순우를 필두로 홍성찬(237위·세종시청), 송민규(복식 147위·KDB산업은행), 남지성(복식 152위·세종시청)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데이비스컵과 같은 멤버로 다시 한번 본선 진출을 겨냥한다.

3일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경기 대진 추첨 결과 4일 1단식에서는 권순우와 베리스가 격돌한다. 2단식은 홍성찬과 다비드 고팽(41위)의 대결로 펼쳐진다.

5일 열리는 복식에서는 송민규-남지성 조가 벨기에의 요란 블리겐(53위)-잔더 질(55위) 조를 상대한다.

3단식에서는 권순우와 고팽이 맞붙고, 마지막 4단식은 홍성찬과 베리스의 경기가 펼쳐진다.

벨기에는 1904년, 2015년, 2017년 총 3회 데이비스컵 준우승을 차지한 강팀이다. 2017년 랭킹 7위까지 올랐고 통산 6개의 ATP 투어 타이틀을 보유한 고팽이 에이스로 평가된다.

복식에서는 랭킹이 높은 벨기에가 관적인 전력에서 앞선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송민규-남지성 조가 반전을 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eggod6112@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