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현장] "촬영 자체가 힐링"…유연석·차태현, '멍뭉이'로 극장가 온기 전한다

류지윤 입력 2023. 1. 31. 16: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유연석과 차태현이 영화 '멍뭉이'로 15년 만에 재회했다.

31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는 영화 '멍뭉이' 제작발표회가 진행, 김주환 감독, 유연석, 차태현이 참석했다.'멍뭉이'는 견주 인생 조기 로그아웃 위기에 처한 민수와 인생 자체가 위기인 진국, 두 형제가 사랑하는 반려견 루니의 완벽한 집사를 찾기 위해 면접을 시작하고, 뜻밖의 만남을 이어가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3월 1일 개봉

배우 유연석과 차태현이 영화 '멍뭉이'로 15년 만에 재회했다.


ⓒ데일리안 김민호 기자

31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는 영화 '멍뭉이' 제작발표회가 진행, 김주환 감독, 유연석, 차태현이 참석했다.


'멍뭉이'는 견주 인생 조기 로그아웃 위기에 처한 민수와 인생 자체가 위기인 진국, 두 형제가 사랑하는 반려견 루니의 완벽한 집사를 찾기 위해 면접을 시작하고, 뜻밖의 만남을 이어가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청년경찰' '사자' 김주환 감독의 신작이다.


김주환 감독은 "영화를 준비하며 바쁜 시간을 보내다 본가에서 키우던 강아지 두 마리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 어머니가 내가 바쁘고 힘들어해서 말을 안했다고 하셨다. 반려견도 가족이라 임종을 봤어야 했는데 못 본게 한이 돼 사람들에게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라며 "강아지들이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고 감독으로서 그런 얘기를 하면 의미가 있을 것 같았다"라고 '멍뭉이'를 연출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새로운 집사 찾기에 나서는 민수 역을 맡은 유연석은 "김주환 감독님의 '청년경찰'을 재미있게 봤었다. 당시 '청년경찰'이 브로맨스가 좋아서 김주환 감독이 형제 케미스트리를 잘 살려줄 수 있을 것 같았다. 저희 뿐만 아니라 강아지들과의 케미스트리까지 다 살려주셨다"라고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유연석은 함께 호흡을 맞춘 강아지 루니에 대해 "놀랍도록 의젓한 친구였다. 제가 오랜 시간 키웠던 반려견의 느낌을 줬다. 영화 찍기 전부터 루니가 좋아하는 걸 배우고, 놀아줬다. 유대가 생기니 강아지가 여러 감정들을 포현해줘서 놀라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론 시간을 할애해 배려해야 하는 부분이 있었다. 의사소통이 그런 점이 걱정 됐지만 강아지들의 있는 모습 그대로가 사랑스럽고 귀여웠다. 힐링을 하면 촬영했다"라고 덧붙였다.


민수의 고민을 해결해주다가 집사 라이프 로그인을 시작한 진국 역을 맡은 차태현은 "배우들이 시나리오를 보고 정할 땐 다 비슷하다. 감독님 보고 괜찮으면 괜찮게 보인다. 감독님이 너무 좋으신 분이라 크게 걱정없이 출연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시나리오가 아주 깔끔하게 떨어졌다. '이게 끝인가?' 싶을 정도로 금방 읽혔다. 억지스러운 시나리오도 있는데 이 시나리오는 그런 점이 없었다. 우리 영화의 장점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차태현도 동물과 함께 연기것에 대해 "강아지들 컨디션에 맞춰 촬영이 진행됐다. 동물 나오는 영화는 찍기 정말 쉽지 않고, 그렇게 하는 게 맞다고 본다. 그게 우리 영화에서 제일 잘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유연석 차태현은 지난 2008년 드라마 '종합병원2'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유연석은 차태현과의 재회에 대해 "제가 첫 드라마를 차태현 형과 같이 했는데 이게 벌써 10년도 넘었다. 드라마로 형님과 만나게 돼서 좋은 기억이 만았다. 오랜만에 함께 영화를 하게 돼 반가웠다"라고 밝혔다.


김주환 감독은 "'청년경찰'은 젊은 아이들의 티키타카 코미디였다면, 이번에는 관계 자체가 친척이라 결혼, 인생, 꿈의 상실감 등 더 깊은 이야기를 밝은 톤으로 할 수 있었다. 그부담 없이 극장에 앉아서 함께 보시는 분과 힐링하는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3월 1일 개봉.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