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콜롬비아도 홀렸다…K팝 최초 1만석 대규모 공연

황혜진 입력 2023. 1. 27. 09: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NCT 127(엔시티 127)이 콜롬비아 팬들을 사로잡았다.

NCT 127은 1월 25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보고타 모비스타 아레나(MOVISTAR ARENA)에서 단독 콘서트 '네오 시티 : 보고타 - 더 링크'(NEO CITY : BOGOTA - THE LINK)를 개최했다.

이번 공연은 NCT 127의 콜롬비아 첫 단독 콘서트이자 콜롬비아에서 1만석 규모의 대형 아레나급 공연으로 진행된 최초의 K팝 아티스트 단독 콘서트로 현지의 큰 주목을 받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황혜진 기자]

그룹 NCT 127(엔시티 127)이 콜롬비아 팬들을 사로잡았다.

NCT 127은 1월 25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보고타 모비스타 아레나(MOVISTAR ARENA)에서 단독 콘서트 ‘네오 시티 : 보고타 - 더 링크’(NEO CITY : BOGOTA - THE LINK)를 개최했다. NCT 127의 개성 있는 음악과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다채로운 무대로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

이번 공연은 NCT 127의 콜롬비아 첫 단독 콘서트이자 콜롬비아에서 1만석 규모의 대형 아레나급 공연으로 진행된 최초의 K팝 아티스트 단독 콘서트로 현지의 큰 주목을 받았다.

이날 공연에는 콜롬비아 대표 뉴스 채널 Red+와 Canal CITY TV, 콜롬비아 최대 언론사 El Tiempo, 경제지 La Republica, 대형 라디오 Los 40 등 현지 주요 매체들이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 남미에서도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NCT 127의 글로벌한 위상을 실감케 했다.

웅장한 오프닝 영상과 함께 등장한 NCT 127은 ‘영웅’을 시작으로, ‘질주’, ‘Sticker’, ‘Favorite’, ‘Cherry Bomb’ 등 히트곡, ‘Elevator’, ‘Dreamer’, ‘Breakfast’, ‘내일의 나에게’ 등 앨범 수록곡, 각기 다른 개성이 담긴 솔로 무대까지 총 32곡의 풍성한 무대로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객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은 환호를 보내고 한국어 가사를 따라 부르는 등 열정적으로 공연을 즐겼다. 콜롬비아 국기 색상인 노란색, 파란색, 빨간색 라이트를 활용해 NCT 127의 첫 방문 환영 이벤트, ‘백야’, ‘Back 2 U’ 등 발라드 무대에 맞춰 핸드폰 플래시로 공연장을 아름답게 수놓는 이벤트도 펼쳐 멤버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했다.

NCT 127은 1월 28일(현지시간) 멕시코 멕시코시티의 팔라시오 데 로스 데포르테(Palacio de los Deportes)에서 두 번째 월드 투어 북남미 추가 공연 피날레를 장식한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