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기본요금 1,650원 되나? 버스·택시에 따릉이까지‥

지윤수 입력 2023. 1. 25. 20:04 수정 2023. 1. 25. 20:0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대중교통요금도 조만간 오를 텐데요.

서울시는 지하철과 버스 요금을 3백 원을 올릴 지, 4백 원을 올릴지 검토 중이고 택시 기본요금은 바로 다음 주부터 오릅니다.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서민들 기본일상에 만만찮은 타격이 예상됩니다.

지윤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하철을 타고 일주일에 서너 번 서울을 오가는 인천시민 정모아 씨.

지금은 기본요금 1,250원에 거리에 따른 추가 요금을 더해 왕복하는 데 최대 3,500원이 듭니다.

그런데 서울시의 검토처럼 기본요금이 4백 원 더 오르면, 정 씨의 왕복 요금은 4,300원으로 약 20% 늘어납니다.

[정모아] "이번에 많이 오르는 것 같아서 걱정이 되더라고요. (교통)대금 같은 경우는 한 달에 한 번씩 나오니까, 기본 한 달에 몇만 원씩 더 붙을 것 같긴 해요."

지하철은 물론 버스요금도 함께 오릅니다.

한 달 전만 해도 "시민 부담을 고려해 3백 원 인상으로 결정될 것 같다"던 서울시가 설 연휴가 끝나자마자 4백 원 인상안 논의까지 공식화하고 나섰습니다.

교통카드 기준으로 지하철 기본요금 1,650원, 버스는 1,600원까지 올릴 가능성을 열어둔 겁니다.

서울시는 지하철의 연간 운영적자가 1조 2천억, 시내버스는 6천억 원에 달하는 상황이어서 과감한 인상 논의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이동률/서울시 대변인] "사실 3백 원 가지고는 원가보전율이 그렇게 많지 않다 보니까 외부 위원들까지 의견을 폭넓게 들어보기 위해서…"

공청회나 물가심의위원회 등을 거쳐야 하지만 사실상 인상을 전제로 한 논의인 만큼 시민들은 부담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안용훈] "참 걱정이네요. 경제는 이렇게 좋지 않은데 사실 이런 건 서민들한테 직접적인 피해가 먼저 가니까…"

이미 한 차례 심야 할증요금을 올린 택시도 일주일 뒤 기본요금이 1천 원 더 오릅니다.

기본요금이 4,800원이 되는 건데, 최대 할증시간인 밤 11시부터 2시 사이에는 6,700원까지 뜁니다.

여기에 서울 공공자전거 '따릉이' 요금도 시간당 1천 원에서 2천 원으로 올리는 방안까지 논의되는 등 교통요금 인상이 전방위적으로 추진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지윤수입니다.

영상취재: 윤병순 / 영상편집: 고무근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윤병순 / 영상편집: 고무근

지윤수 기자(gee@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3/nwdesk/article/6448705_36199.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