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쓸게요” 10명중 3명은 남성, 해마다 빠르게 증가

백지연 매경닷컴 기자(gobaek@mk.co.kr) 입력 2023. 1. 25. 14:4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작년 육아휴직자 수 13만명 돌파
남성은 3만7000여명, 29% 차지
여성가족부와 주한스웨덴대사관이 공동 주최한 ‘대한민국 아빠육아 사진 공모전’에서 버금상을 수상한 강성욱 씨의 ‘아이와 교감시간’. [사진 제공 = 여성가족부]
지난해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이 3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휴직을 사용한 근로자도 총 13만여 명을 훌쩍 넘어섰다.

25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육아휴직자 수는 13만1087명으로 전년보다 18.6%(2만532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육아휴직자 수는 △2018년 9만9198명 △2019년 10만5165명 △2020년 11만2040명 △2021년 11만555명 등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21년의 경우 코로나19에 따른 재택근무 영향으로 육아휴직자 수가 소폭 줄었다. 하지만 작년을 기점으로 대면 활동이 재개되면서 다시금 육아휴직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해 육아휴직자 중 남성은 3만7885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육아휴직자 수 가운데 28.9%에 달하는 수준이다. 2016년 8.5%에 불과했던 남성 비율은 2019년 21.2%로 20%를 돌파했다. 이후 △2020년 24.4% △2021년 26.2% △2022년 28.9%로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다.

작년부터 시행된 ‘3+3 부모육아휴직제’와 ‘육아휴직급여 소득대체율 인상’이 더 많은 남성이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데 기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3+3 부모육아휴직제’는 부모가 동시 또는 순차적으로 자녀 생후 12개월 내 육아휴직을 쓰면 첫 3개월에 대한 부모 각각의 육아휴직 급여를 통상임금의 100%로 상향해 지원하는 제도다.

지난해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제도를 사용한 근로자도 1만9466명으로 전년보다 16.6%(2777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남성은 2001명(10.3%)로 육아휴직과 비교해 남성 사용률이 낮은 모습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