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꽁’ 언 한반도, 26일 수도권 10cm 이상 폭설…출근길 비상

이미지 기자 입력 2023. 1. 25. 14:17 수정 2023. 1. 26. 00: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5일 일부 지역 아침기온이 1월 역대 최저기온을 기록하는 등 전국이 한파로 꽁꽁 얼었다.

25일 밤 인천·경기 서해안 지역부터 시작된 눈은 26일 강원 동해안 지역을 제외한 중부지방 전역으로 확대되겠다.

기상청은 25일 오전을 기해 서울 등 수도권과 충남 일부 지역에 대설 예비특보를 발표했다.

인천·경기 등에는 25일 밤부터, 서울 등 나머지 지역에는 26일 오전부터 대설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 도심에 위치한 인공폭포가 추위로 꽁꽁 언 모습. 동아일보DB
25일 일부 지역 아침기온이 1월 역대 최저기온을 기록하는 등 전국이 한파로 꽁꽁 얼었다. 26일에는 한파가 다소 누그러지는 대신 전국 곳곳에 눈이 내릴 예정이다. 서울 등 수도권에 많게는 10cm 이상의 폭설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토요일인 28일에는 다시 한파가 찾아오지만 이후 점차 날이 풀리면서 기온이 평년 수준을 회복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25일 서울 아침기온은 영하 17.3도로 역대 7번째로 추웠다. 충북 영동 추풍령은 영하 17.8도, 경북 상주는 영하 16.8도를 기록해 1월 역대 최저기온 1위 기록을 갈아치웠다.

26일에는 전국 곳곳에 눈이 내릴 예정이다. 25일 밤 인천·경기 서해안 지역부터 시작된 눈은 26일 강원 동해안 지역을 제외한 중부지방 전역으로 확대되겠다. 충남 이남 지역과 울릉도, 독도에서는 27일까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예상 적설량은 중부 지방, 경북 일부 지역 2~7cm, 전북·전남·제주 일부 지역은 25일 밤부터 27일까지 2~7cm, 그 밖에 남부 지방 1cm 내외다. 인천과 경기, 충남 서해안, 제주 산지 등 눈이 많이 오는 곳에서는 10cm 이상의 눈이 쌓일 전망이다. 울릉도와 독도에는 27일까지 5~20cm 눈이 예보됐다.

기상청은 25일 오전을 기해 서울 등 수도권과 충남 일부 지역에 대설 예비특보를 발표했다. 인천·경기 등에는 25일 밤부터, 서울 등 나머지 지역에는 26일 오전부터 대설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다만 지역간 적설량 편차는 클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눈이 많이 내리지 않는 지역에서도 기온이 영하로 낮은 탓에 빙판길이 생길 수 있다며 기상청은 주의를 당부했다.

한파는 다소 누그러진다. 한반도 서쪽에 위치해 찬 공기를 끌어내리던 고기압이 이동성 고기압으로 변질돼 동쪽으로 빠지기 때문이다. 26일 아침기온은 서울 영하 7도, 대전 영하 9도, 광주 영하 6도 등으로 예보됐다. 대기 순환이 원활해지면서 미세먼지 농도도 전국이 ‘보통’과 ‘좋음’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27일 다시 한반도 서쪽에 고기압이 위치하게 되면서 북쪽 찬 공기가 남하하고 기온이 떨어진다. 28일에는 일부 지역에 한파 특보가 내리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단 25일보다는 다소 기온이 높을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주말 이후에는 기온이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며 “연중 가장 추운 1월 중순이 지나가면서 기온도 점진적으로 오를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