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전북 B팀, 안대현호로 출범...강상윤 등과 계약 완료

신동훈 기자 입력 2023. 1. 25. 14: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북현대모터스FC B팀이 코칭스태프 선임과 선수 보강을 하며 2023시즌을 준비한다.

전북은 지난해 B팀을 창단하고 박진섭 감독(현 부산아이파크 감독)을 선임한 후 K4리그에 참여했다.

올 시즌 전북은 박진섭 감독에 이어 팀을 이끌던 유경렬 코치가 시즌 종료 후 팀을 떠나 공백으로 남은 B팀 감독 자리에 U18 영생고 안대현 감독을 선임해 지휘봉을 맡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전북현대모터스FC B팀이 코칭스태프 선임과 선수 보강을 하며 2023시즌을 준비한다.

전북은 지난해 B팀을 창단하고 박진섭 감독(현 부산아이파크 감독)을 선임한 후 K4리그에 참여했다.

올 시즌 전북은 박진섭 감독에 이어 팀을 이끌던 유경렬 코치가 시즌 종료 후 팀을 떠나 공백으로 남은 B팀 감독 자리에 U18 영생고 안대현 감독을 선임해 지휘봉을 맡겼다.

안대현 B팀 감독은 지난 2016년 U15 금산중 감독을 시작으로 전북에서 8년째 지도자 생활을 이어가고 있으며, 2019년 U18 영생고 감독으로 선임되어 2019 대한축구협회장배, 2020 대통령금배, 2021 전국 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을 제패하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안대현 감독을 보좌할 코칭 스탭으로는 2019시즌부터 안대현 감독과 함께한 정부선 GK코치와 지난해 전주성에서 은퇴식을 가졌던 조성환이 B팀 코치로 합류했다.

또한 전북은 지난 시즌 준프로 계약을 통해 K리그에 데뷔했던 미드필더 강상윤을 포함한 9명의 신인 선수들과도 입단 계약을 마쳤다.

전북은 우선 지명으로 전북 U18 출신인 DF 유예찬(전주대), DF 유수환(동국대), MF 이민혁(연세대) 을 영입했으며, U18 영생고에서 MF 강상윤, MF 김래우, FW 김창훈, FW 이규동을 콜업했다. 이어 자유선발로 GK 박범수(동국대)와 MF 도재경(고려대)을 영입해 여러 포지션을 보강했다.

안대현 감독은 "U18에 이어 B팀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며, "전북의 미래를 책임질 어린 선수들을 최선을 다해 육성하겠다"라고 새롭게 B팀 지휘봉을 잡은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전북 B팀은 오는 26일(목)부터 2월 15일까지 벌교에서 전지훈련을 펼칠 예정이다. (끝)

■ 전북현대모터스FC 2023시즌 B팀 안대현 감독 프로필

안대현 감독

2000~2003 전북현대모터스FC 선수

2016~2018 전북 U15 금산중 감독

2019~2022 전북 U18 영생고 감독

■ 전북현대모터스FC 2023시즌 신인 선수 프로필 (이름/생년월일/키-몸무게/포지션/출신교(팀) 순)

강상윤 / 04.05.31 / 171cm-64kg / 미드필더 / U18 영생고 (2022시즌 준프로)

김래우 / 04.03.12 / 177cm-72kg / 미드필더 / U18 영생고

김창훈 / 04.10.23 / 173cm-71kg / 공격수 / U18 영생고

도재경 / 01.01.19 / 180cm-72kg / 미드필더 / 고려대

박범수 / 01.03.02 / 190cm-81kg / 골키퍼 / 동국대

유수환 / 02.03.06 / 173cm-69kg / 수비수 / 동국대 (우선지명)

유예찬 / 01.05.09 / 178cm-72kg / 수비수 / 전주대 (우선지명)

이규동 / 04.01.24 / 179cm-72kg / 공격수 / U18 영생고

이민혁 / 02.01.19 / 179cm-71kg / 미드필더 / 연세대 (우선지명)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