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퇴하고 의대 갈래요” SKY 이공계 중도탈락 3년 만에 60% 급증

남지원 기자 입력 2023. 1. 25. 13:59 수정 2023. 1. 25. 16: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1년 SKY 중도탈락자 76% 자연계
연대 생명시스템 계열 자퇴 20% 육박
인문계 상당수도 의약학계열로 전향
지난해 12월11일 서울 성균관대 600주년 기념관에서 종로학원 주최로 열린 ‘2023 정시 합격전략 설명회’에서 수험생 학부모들이 배치 참고표를 보며 입시 전문가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를 다니다 자퇴한 이공계 재학생이 3년 전보다 6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의약학 계열 선호 연상이 심화하면서 대학 입학 후 재수를 위해, 또는 반수를 해 성공한 뒤 자퇴하는 학생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상위권 대학의 일부 학과는 재적인원 5명 중 1명이 자퇴할 정도로 ‘의대 쏠림’이 심각했다.

25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2021년 서울대·연세대·고려대 자연계열 재학생 중 자퇴·미등록 등으로 중도탈락한 학생은 1421명으로 집계됐다. 2019년 893명에서 59.1% 증가했다. 반면 인문계열 중도탈락자는 2019년 444명에서 2021년 453명으로 조금 늘었다. 2021년 서울·연세·고려대 중도탈락자 중 75.8%가 자연계열로 인문계열보다 3배 이상 많았다. 특히 서울대에서 자연계열 중도탈락자 비중이 가장 높았다. 2021년 서울대 중도탈락자 341명 가운데 자연계열 학생은 275명(80.6%)에 달했다.

이들 3개 대학을 포함한 서울 주요 11개 대학 자연계열 중도탈락자는 2019년 2901명에서 2021년 4388명으로 늘었다. 11개 주요 대학의 2021년 전체 중도탈락자 7111명 중에서도 61.7%가 자연계열 학생이었다. 상위권 대학 이공계에는 중도탈락률이 20%에 육박하는 학과도 있었다. 연세대 생명시스템계열은 재적인원 176명 중 35명(19.9%)이 자퇴했고, 성균관대 공학계열은 848명 중 161명(19.0%)이 자퇴하거나 미등록·미복학 제적됐다. 성균관대 자연과학계열(18.9%), 연세대 이학계열(15.6%), 고려대 생명공학부(13.7%), 연세대 공학계열(12.7%), 고려대 바이오시스템의과학부(10.8%), 고려대 생명과학부(10.1%) 등도 중도탈락률이 10% 이상이었다.

서울·연세·고려대와 상위권 대학 이공계 학과의 중도탈락자들은 대부분 반수나 재수를 통해 의약학계열에 진학하면서 빠져나간 인원으로 추정된다. 인문계 중도탈락자들 가운데 상당수도 이과로 전향해 의약학계열에 진학했을 것으로 보인다. 입시업계에서는 2022학년도부터 약학대학 선발이 학부로 전환된 것이 중도탈락자 증가에 큰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현재 의대 정원 확대를 검토하고 있는데, 의대 모집인원이 늘어나면 상위권 대학 학생들이 의대로 집중되는 현상도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의약학계열 선호 현상이 대학에 입학하는 시기에 그치지 않고 대학 입학 후에까지 영향을 미치면서 서울권과 수도권, 지방권 대학들이 연쇄적으로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상위권 대학의 중도탈락자들이 예상보다 빠르게 늘어날 수 있다”며 “대학 간 연쇄적 재학생 이동으로 입학에서뿐만 아니라 중도이탈로 인해서도 대학들의 경쟁력 양극화가 심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남지원 기자 somnia@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