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최대 7㎝’ 눈 예보···26일 출퇴근길 버스·지하철 증차

유경선 기자 입력 2023. 1. 25. 13:50 수정 2023. 1. 25. 20:3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제설 비상 대응체계 가동
출퇴근 시간 집중배차 30분씩 연장
서울 중구 서울역 인근에서 눈이 내리고 있다. /한수빈 기자

오는 26일 수도권에 많은 눈이 예보된 데 따라 서울시가 제설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기상청은 26일 새벽부터 오후 3시 사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2~7㎝의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전날(24일)부터 이날까지 강한 한파가 닥친 데 이어 대설이 예보되면서 눈이 얼어붙을 가능성이 크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11시부터 제설 대책 2단계를 발령한다. 제설 인력 9405명과 장비 1394대를 투입해 눈이 내리기 전 제설제를 사전에 살포하고, 미끄럼 위험이 큰 골목길이나 경사지 제설함에 제설제와 장비를 보충할 예정이다.

출·퇴근 시간대 지하철과 시내버스 배차도 늘려 서울 시내 지하철과 시내버스 모든 노선 차량이 추가 배차된다. 오전 7~9시였던 출근길 집중배차 시간은 오전 7시~9시30분으로, 오후 6~8시였던 퇴근길 집중배차 시간은 오후 6시~8시30분까지로 연장된다.

서울시는 시민들이 내 집·점포 앞 눈 치우기 운동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도로 결빙이 예상되는 만큼 운전자들은 차량 간 안전거리 확보와 보행자 안전에도 유의해야 한다. 최진석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출퇴근길에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바닥이 넓은 운동화나 등산화를 착용하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유경선 기자 lightsu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