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치매 노인, 산불감시원 덕에 실종 16시간 만에 가족 품

박성제 입력 2023. 1. 25. 13: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설 연휴 치매를 앓던 80대 미귀가자가 산속을 헤매다 근무 중이던 산불감시원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구조됐다.

이때 가족들은 산불 특별대책 근무 중이던 한 산불감시원을 우연히 만났고 A씨를 찾고 있는 사정을 이야기하고 도움을 청했다.

산불감시원에게 발견된 A씨는 가족에 인계된 뒤 즉시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다행히 건강에 별다른 문제가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부산 금정산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설 연휴 치매를 앓던 80대 미귀가자가 산속을 헤매다 근무 중이던 산불감시원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구조됐다.

25일 부산 북구에 따르면 설 명절인 지난 22일 오후 4시 30분께 80대 A씨가 집을 나선 뒤 해가 졌는데도 돌아오지 않았다.

가족들은 평소 치매를 앓던 A씨가 길을 잃었을까 봐 걱정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등산을 자주 갔다는 점과 마지막으로 감지된 휴대폰 신호 위치 등에 미뤄 금정산 일대에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다음 날 오전 10시부터 합동 수색을 벌일 예정이었다.

그러나 추운 날씨에 마음이 급했던 A씨 가족은 다음 날인 23일 이른 아침부터 설 명절도 잊은 채 금정산에 올랐다.

이때 가족들은 산불 특별대책 근무 중이던 한 산불감시원을 우연히 만났고 A씨를 찾고 있는 사정을 이야기하고 도움을 청했다.

사정을 들은 산불감시원은 나머지 근무자들에게 즉각 이 사실을 알렸다.

상황을 전해 들은 또 다른 산불감시원 1명이 현장을 살핀 끝에 숲속 수풀 한쪽에 웅크리고 앉아있던 A씨를 발견했다. 상황 전파 5분 만에 A씨를 발견한 것이다.

자칫 발견이 늦어졌더라면 한 겨울 산속에서 밤을 지새웠을 것으로 추정되는 A씨의 상태를 장담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산불감시원에게 발견된 A씨는 가족에 인계된 뒤 즉시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다행히 건강에 별다른 문제가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북구는 실종자 수색에 큰 역할을 한 산불감시원에게 표창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psj19@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