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4개팀, PO와 '헤어질 결심'을 하지 않는다!

남정석 입력 2023. 1. 25. 11:46 수정 2023. 1. 25. 11: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반기 내내 BNK썸, 삼성생명, 신한은행이 형성하고 있던 2~4위 구도에 박지수가 합류한 KB스타즈가 본격적으로 뛰어들며 플레이오프 마지노선인 4위 싸움이 점입가경이다.

24일 현재 공동 2위 BNK, 삼성생명(이상 11승8패)과 4위 신한은행(10승9패)의 승차는 고작 1경기 그리고 5위 KB스타즈(6승13패)와는 5경기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20일 청주체육관서 열린 KB스타즈와 BNK의 경기에서 4쿼터 종료 2초를 남기고 KB 박지수가 BNK 수비들이 자신에게 집중한 틈을 이용, 골밑을 파고든 김민정에게 패스를 하며 결승골을 돕고 있다. 사진제공=WKBL

'헤어질 결심, 누구도 하지 않는다!'

전반기 내내 BNK썸, 삼성생명, 신한은행이 형성하고 있던 2~4위 구도에 박지수가 합류한 KB스타즈가 본격적으로 뛰어들며 플레이오프 마지노선인 4위 싸움이 점입가경이다.

24일 현재 공동 2위 BNK, 삼성생명(이상 11승8패)과 4위 신한은행(10승9패)의 승차는 고작 1경기 그리고 5위 KB스타즈(6승13패)와는 5경기이다. 앞으로 팀별로 11경기씩 남은 가운데 특히 KB로선 뒤집기 만만한 상황은 아니지만, 불가능한 것도 결코 아니다. 현재로선 4개팀 모두 플레이오프와 '헤어질 결심'은 하지 않고 있다.

우선 최소 2번씩의 맞대결이 남아 있는데다, 정규리그 우승과 최하위가 사실상 확정적인 우리은행과 하나원큐와의 대결 결과도 순위 구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자리를 지켜야 하는 입장인 삼성생명이 3연패, BNK가 후반기 시작한 후 1승2패로 부진한 반면 신한은행은 3연승, KB는 2연승으로 맹렬하게 추격전을 펼치고 있는 것도 감안해야 한다.

박지수가 좀 더 건강한 모습으로 가세한 KB의 상승세는 이미 예견된 '상수'라 할 수 있다. 특히 설 연휴 시작인 지난 20일 BNK와의 혈전에서 단 2초를 남기고 김민정의 결승골로 62대61, 1점차의 재역전승을 이끌어낸 것은 전반기에는 볼 수 없었던 상징적인 장면이었다. 단 4초를 남기고 시도한 공격에서 BNK 선수들이 박지수 수비를 위해 몰려든 사이, 골밑을 파고든 김민정에 연결된 A패스는 "반드시 이길 수 있고, 이기겠다"는 KB 선수들의 강한 의지와 자신감을 엿볼 수 있는 플레이였다. 지난 시즌 KB는 우리은행과의 첫번째 맞대결에서 경기 종료 5초를 남기고 역시 김민정이 골밑 결승골로 1점차 재역전승을 거둔 이후 거침없는 연승으로 정규리그와 플레이오프, 챔프전을 차례로 제패했던 경험을 비춰봤을 때, 분명 기분 좋은 '데자뷰'라 할 수 있다. 1승 이상의 가치를 가지고 있음은 분명하다.

신한은행의 4강 싸움 합류는 예측하기 어려웠던 '변수'라 할 수 있다. 팀의 구심점인 김단비가 FA로 우리은행으로 이적한데다, 주전들의 절반이 물갈이 되면서 올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은 힘들 것으로 예상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다. 박지수 부재로 인해 KB가 초반부터 하위권으로 추락한 외부적인 요인도 분명 있었지만, 새로운 멤버들이 기존 라인업과 기대보다 빨리 팀워크를 이뤄낸 힘을 결코 무시할 수 없다. 기존 팀에선 서브 역할을 했지만 신한은행에선 주포를 맡은 이적생 듀오 김소니아 김진영이 자신들의 잠재력을 폭발시키며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는 것도 신한은행의 엄청난 경쟁력이라 할 수 있다.

반면 전반기에서 우리은행을 위협할 유일한 상대로 꼽혔던 삼성생명은 키아나 스미스와 이주연의 무릎 부상으로 인한 시즌 아웃으로 가드진이 심하게 흔들리고 있고, BNK 역시 전반기 1위까지 이끌었던 베테랑 김한별이 부상 여파와 체력적인 문제로 흔들리면서 이소희에 대한 의존도가 심해진 여파로 페이스가 급격하게 떨어지며 시즌 첫 위기를 맞고 있다. 따라서 4위 자리를 두고 펼치는 4개팀의 승부는 시즌 막판까지 흥미롭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