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해야 하는데...” 폭설로 제주에 발묶인 4만명 ‘탈출전쟁’

송은범 기자(song.eunbum@mk.co.kr) 입력 2023. 1. 25. 11:21 수정 2023. 1. 25. 11: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4만3천여명 체류…25일 운항 재개
“빨리 뜨자”…제주공항 ‘인산인해’
제주공항 운항이 재개된 25일 오전 폭설과 강풍으로 발이 묶인 관광객과 도민들이 한꺼번에 공항에 몰리면서 3층 출발장이 혼잡을 빚고 있다. [자료=연합뉴스]
강풍을 동반한 폭설로 마비된 제주국제공항이 마침내 정상화됐다.

공항은 설 연휴 제주를 찾았다가 발이 묶인 관광객·귀성객으로 혼잡이 빚어지고 있다.

25일 제주지방항공청과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청주에서 출발해 제주로 도착한 제주항공 7C881를 시작으로 항공편 운항이 재개되고 있다.

전날 몰아쳤던 강풍과 눈발이 잦아들었기 때문이다.

항공기 운항이 재개되면서 설 연휴 발이 묶인 귀경객·관광객을 위한 임시편 25편도 추가 투입된다.

이에 따라 25일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은 총 514편(출발 256편·도착 258편)이다.

이에 앞서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24일 강풍 특보와 급변풍 특보가 내려지면서 제주를 오갈 예정이던 항공편 476편(출발·도착)이 모두 결항한 바 있다.

이로 인해 제주를 빠져나갈 예정이던 4만3000여명의 발이 묶였다.

현재 제주공항은 한시라도 빨리 제주를 빠져나가려는 인원들로 공항 대합실이 매우 혼잡스러운 상황이다.

지난 24일 강풍과 폭설로 제주 출도착 항공편이 전편 결항한 가운데 25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에서 티웨이 항공기가 눈보라를 일으키며 이륙하고 있다. [자료=연합뉴스]
제주공항 관계자는 “항공기 지연이 발생할 수 있어 항공사의 안내 문자와 운항현황을 확인한 뒤 공항으로 이동해달라”며 “국토부도 체류객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김포공항 야간 이·착륙 허가 시간은 26일 오전 1시까지 2시간 연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바닷길도 운항이 속속 재개되고 있다. 25일 오전 11시 실버클라우드호가 완도로 출항하는 등 제주항 여객선 8개 항로·10척 가운데 9척이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