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주먹’ 타이슨에 성폭행 피해”…美 여성, 61억 손배소 제기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입력 2023. 1. 25. 11: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56)이 신원을 밝히지 않은 한 여성으로부터 500만 달러(약 61억 7000만 원)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했다.

여성은 약 30년 전 타이슨으로부터 강간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원고는 1990년 대 초 미국 뉴욕 주 올버니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타이슨을 만났으며, 동승한 리무진에서 강간을 당한 뒤 수년 동안 '육체적·정신적·정서적 피해'를 겪었다며 소송 제기 이유를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56)이 신원을 밝히지 않은 한 여성으로부터 500만 달러(약 61억 7000만 원)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했다. 여성은 약 30년 전 타이슨으로부터 강간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원고는 1990년 대 초 미국 뉴욕 주 올버니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타이슨을 만났으며, 동승한 리무진에서 강간을 당한 뒤 수년 동안 ‘육체적·정신적·정서적 피해’를 겪었다며 소송 제기 이유를 밝혔다.

이 여성이 뉴욕 주 법원에 제출한 소장에는 사건 발생 날짜가 특정 돼 있지 않고 1990년대 초에 일어났다고만 적혀 있다.

타이슨은 1992년 2월 10일 미스 블랙아메리카 후보였던 대학생 데지레 워싱턴(당시 18세)을 강간한 혐의로 기소돼 유죄판결을 받고 3년을 복역한 바 있다.

피해 진술서에서 원고는 “리무진에 탑승하자마자 타이슨이 내 몸을 만지고 키스를 하려했다. 나는 여러 차례 그에게 멈출 것을 요청했지만 타이슨은 공격적인 행동을 계속했으며, 강압적으로 성폭력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번 소송은 올버니의 한 지역 매체가 최초 보도했다.

해당 여성은 “추가적인 정신적 피해와 괴롭힘, 조롱 또는 개인적으로 곤란한 상황을 맞을 위험이 있다”는 이유로 신원 공개를 거절했다.

이 여성의 법률 대리인 대런 세일백 변호사는 이 여성의 주장을 단순히 받아들인 게 아니라 자체 조사를 통해 “매우 신뢰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다만 사건과 관련해 더 자세한 언급은 거절했다.

이번 소송은 뉴욕 주가 성폭력을 당한 성인 피해자들도 공소시효와 관계없이 1년간 민사소송을 제기할 수 있게 하는 법률을 지난해 11월 발효한 덕분에 이뤄졌다.

이 특별법이 시행되자마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코미디언 빌 코스비 등 유명 인사가 수 십 년전의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바 있다.

강펀치로 상대를 KO시켜 ‘핵주먹’이라는 별명이 붙은 타이슨은 1987년부터 1990년까지 헤비급 최강자로 군림했다. 하지만 링밖에선 구설이 끊이질 않았다. 앞서 언급한 워싱턴 강간 사건으로 3년간 복역하고 1995년 석방돼 다시 링 위에 올랐으나 기량 쇠퇴해 예전 같은 위용을 보여주지 못 했다.

타이슨과 이혼한 배우 로빈 기븐스는 이혼 서류에서 1980년대 후반 그들의 결혼 생활에 대해 “이유 없는 폭력과 파괴의 분노”로 특징지어진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pistols@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