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 겸비한 최고 3루수' 롤렌, MLB 명예의 전당 입성 확정

이석무 입력 2023. 1. 25. 10: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현역 시절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공수를 겸비한 최고의 3루수로 인정받았던 스콧 롤렌(48)이 올해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게 됐다.

롤렌은 25일(한국시간) 발표된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 결과 득표율 76.3%(297표)를 기록, 입회 기준선인 득표율 75%을 통과했다.

한편, 롤렌은 프레드 맥그리프와 함께 올해 7월 미국 뉴욕주 쿠퍼스타운에서 열리는 명예의 전당 입회식에 참석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는 스콧 롤랜.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현역 시절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공수를 겸비한 최고의 3루수로 인정받았던 스콧 롤렌(48)이 올해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게 됐다.

롤렌은 25일(한국시간) 발표된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 결과 득표율 76.3%(297표)를 기록, 입회 기준선인 득표율 75%을 통과했다. 이번 명예의 전당 투표는 총 28명의 후보에 올랐다. 이 가운데 입회 기준선 이상 표를 받은 주인공은 롤렌 뿐이다.

2012년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친 롤렌은 규정애 따라 은퇴 5년 뒤인 2018년부터 명예의 전당 후보에 올랐다. 첫 번째 도전인 2018년 득표율 10.2%에 그친 롤렌은 매년 득표율을 조금씩 끌어올렸다. 지난해에는 탈락자 중 가장 높은 득표율 63.2%를 기록해 명예의 전당 헌액을 예고했다. 결국 6번째 도전 만안 올해 드디어 명예의 전당에 오르는 기쁨을 맛봤다.

1996년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롤렌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2002∼2007년), 토론토 블루제이스(2008∼2009년), 신시내티 레즈(2009∼2012년) 4개 팀에서 17년을 뛰었다.

1997년 만장일치로 내셔널리그 신인왕에 등극한 롤렌은 통산 타율 .281, 316홈런, 1287타점, 2077안타, 5172루타를 기록했다. 8번이나 골드 글러브를 수상할 만큼 수비력도 뛰어났다. 올스타전에도 7번이나 출전했다.

롤렌은 데뷔 후 은퇴할 때까지 줄곧 3루수로만 활약했다. 역대 3루수로는 18번째로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콜로라도 로키스 출신 강타자 토드 헬턴은 5번째 도전에서 입회 기준에 11표가 모자란 득표율 72.2%에 기록했다. 현재로선 내년 입성이 유력한 상태다,

반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등에서 2루수로 활약한 제프 켄트는 마지막 10번째 도전에서 46.5%의 득표율에 그쳤다. 선수 시절 금지약물 스캔들에 연루돼 징계를 받았던 알렉스 로드리게스(35.7%)와 매니 라미레스(33.2%)는 이번에도 저조한 투표율을 기록하며 명예의 헌당 입성으 쉽지 않게 됐다.

반면 2017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첫 월드시리즈 우승 당시 ‘사인 훔치기’ 주역으로 지목됐던 카를로스 벨트란은 올해 첫 번째 도전자 중 가장 높은 46.5%의 득표율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롤렌은 프레드 맥그리프와 함께 올해 7월 미국 뉴욕주 쿠퍼스타운에서 열리는 명예의 전당 입회식에 참석한다. 통산 홈런 493개를 친 맥그리프는 야구기자단 투표에서는 떨어졌지만 베테랑 선수 출신들이 주축인 MLB ‘현대야구 시대 위원회’ 투표에서 지난달 만장일치로 뽑혀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