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등 다시뭉친 태극낭자 "여자골프 최강국 가리자!"…국가대항전 5년만 부활[SS 포커스]

장강훈 입력 2023. 1. 25. 10: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빼앗긴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을까.

이날(25일) 현재 한국 대표로 출전할 선수는 세계랭킹 5위 고진영(28·솔레어) 8위 전인지(29·KB금융그룹) 9위 김효주(28·롯데) 16위 박민지(25·NH투자증권)가 유력하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코르다와 세계랭킹 4위인 호주교포 이민지, 떠오르는 강자 아따야 티티쿨(태국, 세계랭킹 4위) 등 세계 톱클래스 선수가 대거 참가할 예정이어서 뜨거운 경쟁이 예상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화 라이프플러스 인터내셔널 크라운 3회 대회이자 LPGA투어 정규편성 초대 대회 우승자 전인지 유소연 김인경 박성현(왼쪽부터)이 트로피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 | LPGA
[스포츠서울 | 장강훈기자] 빼앗긴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을까. ‘태극낭자’들이 여자골프 세계 최강국 지위를 회복할 기회를 잡았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25일(한국시간) ‘국가대항전인 2023 한화 라이프플러스 인터내셔널 크라운(Hanhwa lifeplus intenational crown)이 5월 5일부터 나흘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TPC 하딩파크에서 열린다. 개막 디데이(D-day) 100일을 맞아 티켓 판매와 자원봉사 모집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한화 라이프플러스 인터내셔널 크라운은 전 세계 상위 8개국 선수가 모여 팀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치른다. 2018년 처음 LPGA투어 일정에 포함됐고, 박성현 김인경 전인지 유소연으로 팀을 꾸린 한국은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2년 주기로 열리는 이 대회는 코로나19 팬데믹(전 세계 대유행) 탓에 열리지 않아 5년 만에 재개한다. LPGA투어 측은 ‘한화 라이프플러스 인터내셔널 크라운은 골프가 세계적인 게임이라는 특징을 부각하고, 특정 대륙이나 지역이 아닌 국가를 대표하는 세계 최고 여성 골퍼를 기리기 위해 마련한 대회’라고 강조했다.

올해 대회는 디펜딩챔피언인 한국을 비롯해 미국 일본 스웨덴 잉글랜드 태국 호주 중국 등 8개국 선수 32명이 출전한다. 국가 시드는 4월3일 기준 여자골프 세계랭킹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한국 여자골프 대표팀 박세리 전감독(왼쪽)이 지난 2018년 열린 UL 인터내셔널 크라운(현 한화 라이프플러스 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전인지(오른쪽에게 왕관을 씌워주고 있다. 사진제공 | LPGA
이날(25일) 현재 한국 대표로 출전할 선수는 세계랭킹 5위 고진영(28·솔레어) 8위 전인지(29·KB금융그룹) 9위 김효주(28·롯데) 16위 박민지(25·NH투자증권)가 유력하다. 고진영과 김효주는 2021년 열린 도쿄올림픽에서 미국에 빼앗긴 패권을 되찾아야 하는 숙명을 안고 있다. 한국은 2016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박인비가 금메달을 따낸 데 이어 2018년 이 대회 우승으로 세계 최강국 지위를 굳혔다.

그러나 도쿄올림픽에서 타이틀방어에 성공하지 못했고, 박인비 박성현 고진영 등이 지키던 세계랭킹 1위 자리도 미국 여제 넬리 코르다(25·나이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26·하나금융그룹) 등에게 내줬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코르다와 세계랭킹 4위인 호주교포 이민지, 떠오르는 강자 아따야 티티쿨(태국, 세계랭킹 4위) 등 세계 톱클래스 선수가 대거 참가할 예정이어서 뜨거운 경쟁이 예상된다.

한화 라이프플러스 인터내셔널 크라운은 8개국을 A, B조로 나눠 첫 사흘간 포볼 방식으로 치른다. 조별 상위 2개국이 4강에 진출하는데, 최종일 오전 단식 두 경기와 포섬 한 경기로 준결승전을 치른다. 준결승에서 승리한 팀은 당일 오후 곧바로 결승전을 치른다. 이때 3,4위 전도 소화한다.

5년 만에 대회개최를 준비 중인 한화생명 관계자는 “LPGA투어만의 독특한 국가대항전은 지난해 11월 참가 8개국을 확정해 선수뿐 아니라 각국 골프팬의 기대도 커졌을 것”이라며 “한화금융 계열사 브랜드인 라이프플러스는 본 대회 특성을 살려 오직 이 대회에서만 경험하고 느낄 수 있는 새로운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zzang@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