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당대표 선거 불출마"…與 전대 구도 셈법 분주

백승목 기자,윤신영 기자 입력 2023. 1. 25. 09:52 수정 2023. 1. 25. 18: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민의힘 유력 당권주자로 평가됐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당대표 경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나 전 의원이 불출마로 입장을 정하면서 국민의힘 전당대회 구도가 크게 출렁일 전망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5일 중앙당사서 기자회견 "화합위해 용감하게 내려놓겠다"
김기현·안철수 2파전 예고...'어느 쪽이 유리할까' 의견 분분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중앙당사에서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석지연 기자

국민의힘 유력 당권주자로 평가됐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당대표 경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나 전 의원이 불출마로 입장을 정하면서 국민의힘 전당대회 구도가 크게 출렁일 전망이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선당후사(先黨後私) 인중유화(忍中有和·인내하는 가운데 화합이 이뤄진다)정신으로 국민 모두와 당원 동지들이 이루고자 하는 꿈과 비전을 찾아, 새로운 미래와 연대의 긴 여정을 떠나려고 한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민생을 되찾고 법치를 회복하고 헌정 질서를 바로 세우는 이 소중한 기회를 결코 헛되이 흘려보내선 안된다"며 "포용과 존중을 절대 포기하지 마십시오", "건강한 국민의힘, 윤석열 정부의 진정한 성공을 기원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나 전 의원은 불출마 선언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영원한 당원이라고 말씀드린 것처럼 보수 정당 국민의힘을 무한히 사랑하는 당원이다. 솔로몬 재판의 엄마 같은 심정이었다. 제가 출마하는 것이 분열의 프레임으로 작동하고 극도로 혼란하고 안 좋은 모습으로 비칠 수 있다. 솔로몬 재판의 엄마와 같은 심정으로 그만둔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출마하는 결정은 쉬웠을 것이다. 불출마 결정은 용기가 필요했다"며 "당을 사랑하는 마음, 솔로몬 재판 엄마의 마음으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나 전 의원은 지난달까지 당 대표 지지도에서 1위를 차지하며 유력한 당대표 후보로 거론됐다. 그러나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에서 해임된 이후 대통령실·친윤(친윤석열)계와 갈등이 증폭되면서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낮아진 지지율도 불출마로 결심을 굳힌 이유로 보인다.

나 전 의원은 해임이 윤 대통령의 '본의'가 아닐 것이라고 발언했다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직접 반박하고 친윤계를 중심으로 당내 초선의원 50명이 비판 성명을 내자 사과하기도 했다. 이후 나 전 의원은 출마 문제에 관해 명확히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채 장고를 거듭해 왔다.

나 전 의원의 출마 포기로 친윤(親尹) 대 비윤(非尹)의 대결 구도가 고착화하면서 전대 판세가 양강 체제로 짜여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안 의원 지지율이 상승하며 김기현 의원과의 양자 대결에서 앞서는 여론조사도 나오고 있다.

반면 나 전 의원이 당대표 선거에 불출마하면 친윤 후보인 김기현 의원에게 표심이 결집될 수 있어 김 의원이 유리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결선투표에서 역전을 노리던 안 의원에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