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프린, 스키 월드컵 통산 83승…여자부 최다승 신기록

김희준 기자 입력 2023. 1. 25. 09: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케일라 시프린(28·미국)이 린지 본(39·미국)을 드디어 넘어섰다.

시프린은 2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크론플라츠에서 열린 2022~2023 국제스키연맹(FIS) 알파인 월드컵 여자 대회전 경기에서 1·2차 시기 합계 2분00초61을 기록해 우승했다.

개인 통산 83번째 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시프린은 이로써 알파인 월드컵 여자부 최다승 신기록을 써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린지 본 넘어 신기록 작성
전체 최다승인 86승에도 도전장

[크론플라츠=AP/뉴시스] 미케일라 시프린. 2023.01.24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미케일라 시프린(28·미국)이 린지 본(39·미국)을 드디어 넘어섰다.

시프린은 2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크론플라츠에서 열린 2022~2023 국제스키연맹(FIS) 알파인 월드컵 여자 대회전 경기에서 1·2차 시기 합계 2분00초61을 기록해 우승했다.

개인 통산 83번째 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시프린은 이로써 알파인 월드컵 여자부 최다승 신기록을 써냈다. 종전 기록은 본이 기록한 82승이다.

시프린은 지난 8일 슬로베니아 크란스카 고라에서 열린 월드컵 여자 대회전에서 우승하며 개인 통산 82승을 채워 본의 기록에 어깨를 나란히 했다.

그러나 이후 4차례 월드컵 레이스에서 2위, 4위, 7위, 7위에 머물러 승수를 추가하지 못했다.

이날 83승에 다시 도전장을 던진 시프린은 1차 시기에 58초72로 결승선을 통과해 출전 선수 57명 가운데 1위에 올랐다. 2차 시기에도 출전 선수 중 가장 빠른 1분01초89를 기록한 시프린은 1·2차 시기 합계 2분01초06을 기록한 라라 구트 베라미(스위스)를 0.45초 차로 제쳤다.

AP통신에 따르면 시프린은 경기 후 "나의 모든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단어는 없다. 말이 되지 않는 일인 것 같다"며 "2차 시기에 조금 긴장했다. 레이스를 펼치는데 모든 것이 조용해진 느낌이었다. 좋은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놀랐다"고 전했다.

여자부 최다승 기록을 경신한 시프린은 남녀를 통틀어 최다 우승 기록인 잉에마르 스텐마르크(스웨덴)의 86승에 도전한다.

시프린이 이번 시즌 내에 스텐마르크의 기록을 넘어설 가능성도 있다. 자신의 주 종목인 회전, 대회전 경기가 7차례 남았다.

[크론플라츠=AP/뉴시스] 미케일라 시프린. 2023.01.24

시프린은 월드컵 83승 중 절반이 넘는 51승을 주종목인 회전에서 따냈다. 남녀부를 합해 역대 월드컵 단일 종목 통산 최다승 기록이다.

이 외에 시프린은 대회전에서 18승, 슈퍼대회전과 평행 회전에서 5승씩을 거뒀다. 활강에서는 3승, 복합에서는 1승을 더했다.

시프린은 아직 20대라 알파인 월드컵 사상 최초 100승까지도 노려볼 수 있다.

2013년 12월 월드컵 첫 승을 신고한 시프린은 11번째 시즌에 83승 고지를 밟았다.

그는 이번 시즌 9승을 거뒀다. 개인 한 시즌 최다승은 2018~2019시즌의 17승이다.

시프린은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회전 금메달을 땄고,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대회전 금메달, 복합 은메달을 수확했다.

지난해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는 아쉽게 노메달에 그쳤으나 이번 시즌 다시 여제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