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틀콕 설날선물' 안세영, 2대회 연속 금메달 도전해볼까

최만식 입력 2023. 1. 25. 06:00 수정 2023. 1. 25. 12: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내친 김에 연속 우승 가볼까.'

한국 배드민턴 대들보 안세영(21·삼성생명)은 올해 반드시 달성하고 싶은 목표가 있다.

1주일 전, 안세영은 '2023 말레이시아오픈 배드민턴선수권대회(슈퍼1000)' 결승서 야마구치를 만나 분루를 삼켰다.

안세영은 한국대표팀과 함께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곧바로 이동해 '2023 인도네시아마스터배드민턴선수권대회(슈퍼 500)'에 출전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도오픈에서 올해 첫 우승을 차지한 안세영. 사진제공=대한배드민턴협회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내친 김에 연속 우승 가볼까.'

한국 배드민턴 대들보 안세영(21·삼성생명)은 올해 반드시 달성하고 싶은 목표가 있다. 오늘 9월 열리는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메달을 획득하는 것이다. 1년6개월 전, 생애 첫 올림픽 무대(2020 도쿄올림픽)에서 감동적인 부상 투혼에도 메달 사냥에 실패했던 안세영. 도쿄올림픽과 마찬가지로 '생애 첫' 도전 무대인 다가오는 아시안게임에서 "두 번 실패는 없다"는 새해 각오를 다졌다.

올림픽에서 메달을 휩쓰는 중국-일본 선수들이 그대로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지라 '메달권'이 현실적 목표이긴 하다. 하지만 아시안게임서는 단체전이 있어 금메달도 조심스레 기대할 수 있다.

한국 배드민턴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40년 만의 '노메달' 수모를 겪었던 터라 항저우에서 명예회복을 단단히 벼르고 있다. 어린 나이에 한국의 에이스로 자리잡았지만 여전히 성장중인 안세영에 거는 기대가 그만큼 클 수밖에 없다.

이런 가운데 안세영이 항저우아시안게임을 향한 새해 발걸음을 순조롭게 내딛고 있다. 시즌 첫 국제대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한다. 이미 안세영은 짜릿한 '설날 선물'을 배드민턴팬들에게 선사했다. 설날인 22일 인도 뉴델리에서 벌어진 '2023 인도오픈배드민턴선수권대회(슈퍼750)' 여자단식 결승서 2개 대회 출전 만에 시즌 첫 우승을 수확했다. 그것도 결승 상대가 세계랭킹 1위 '숙적' 야마구치 아카네(일본)여서 더 짜릿했다. 세계 4위 안세영은 1세트를 15-21로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하는 듯 했다. 하지만 2세트를 박빙 승부 끝에 21-16로 잡더니 이를 발판 삼아 상대를 강하게 몰아치며 3세트를 21-12, 완승으로 마무리했다.

이번 우승은 곧바로 성사된 '리턴매치'에서 복수에 성공한 것이어서 짜릿함은 배가됐다. 1주일 전, 안세영은 '2023 말레이시아오픈 배드민턴선수권대회(슈퍼1000)' 결승서 야마구치를 만나 분루를 삼켰다. 이번 인도오픈 결승과 정반대로 안세영이 1세트를 먼저 잡고도 1대2로 역전패한 경기였다.

당시 안세영은 준결승까지만 해도 기분 만점이었다. 최대 난적 천유페이(세계 2위·중국)를 맞대결 6연패 끝에 물리치며 결승에 진출했다. 새해 첫 대회를 우승으로 시작할 것 같았던 안세영의 기세에 찬물을 끼얹은 이가 야마구치였다. 이후 1주일 만에 성사된 재대결에서 '역전패'를 그대로 되돌려 준, 통괘한 복수에 성공한 셈이 됐다.

특히 안세영은 그동안 야마구치와의 맞대결에서 4연패를 하던 중이었다. 통산 맞대결 전적 6승10패로 아직 열세지만 열세의 주 원인이었던 4연패를 끊었다는 점에서 '복수전 성공' 이상의 심리적 효과도 얻었다.

안세영은 한국대표팀과 함께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곧바로 이동해 '2023 인도네시아마스터배드민턴선수권대회(슈퍼 500)'에 출전한다. 새해와 함께 시작한 한국대표팀의 '동남아 4개국 국제대회 투어' 3번째 일정이다.

25일부터 본선 라운드에 돌입하는 안세영은 야마구치와 또 격돌할 가능성이 크다. 안세영이 비교적 수월한 상대를 차차 물리치며 준결승에 진출할 경우 야마구치와 3개 대회 연속 이례적인 맞대결을 하게 된다. 소속팀(삼성생명) 선배인 김가은이 16강에서 야마구치를 먼저 걸러준다면 한결 편할 수도 있다.

이밖에 말레이시아오픈 여자복식 준우승을 차지한 백하나는 짝을 바꿔 이소희와 함께 인도네시아에서 재기를 노린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