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비디디' 곽보성 "작년이 아직 의식돼...승리로 자신감 되찾을 수 있을 것"

이한빛 입력 2023. 1. 24. 15: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비디디' 곽보성이 앞으로 승리를 통해 자신감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오늘 생각보다 너무 안 풀리고 컨디션도 좋지 않아 힘들었는데 이겨서 다행이다"라며 안도하는 모습을 보여준 곽보성은 지난 T1전과 이날 경기에 대해 "기본적인 실수를 너무 많이 했고 경기 내용에 영향을 미쳤다. 좀 집중을 해야 했을 것 같다"는 코멘트를 더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비디디' 곽보성이 앞으로 승리를 통해 자신감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스플릿 1주 5일차 2경기에서 kt 롤스터가 세트 스코어 2:1로 농심 레드포스를 꺾고 시즌 첫 승을 기록했다.

"오늘 생각보다 너무 안 풀리고 컨디션도 좋지 않아 힘들었는데 이겨서 다행이다"라며 안도하는 모습을 보여준 곽보성은 지난 T1전과 이날 경기에 대해 "기본적인 실수를 너무 많이 했고 경기 내용에 영향을 미쳤다. 좀 집중을 해야 했을 것 같다"는 코멘트를 더했다.

2019년을 kt 롤스터에서 보냈던 곽보성은 젠지와 농심 레드포스를 거쳐 다시 kt의 품으로 돌아왔다. "kt가 좋은 제안을 해줬고, 코치진, 사무국, 선수단 모두 좋아서 합류를 결심했다"는 곽보성은 '기인' 김기인과 '리헨즈' 손시우에 대해 "외부에서 봤을 때 굉장히 잘하는 선수들이라고 생각했다. 막상 해보니 더 잘해서 믿음직스럽다"고 높이 평가했다.

외적인 부분에서 새로운 선수들과의 생활에 대해 묻자 곽보성은 "김기인은 나랑 비슷한 느낌이다. 초반에 김기인은 자기 경기력이 마음에 안 들었는지 엄청 예민한 기운을 풍기고 있었다"라며, "나도 내 경기력이 마음에 안 들면 말도 안 하고 그랬던 적이 있었다. 나랑 비슷한 것 같다"며 공감하는 모습이었다.

'에이밍' 김하람에 대해 "사람 자체가 능글 맞아서 편하고, 좋은 선수다"라고 평가한 곽보성은 이어 손시우에 대한 답을 할 순서가 되자 "진짜 낯을 아예 안 가려서 처음엔 조금 불편했다. 하지만 성격이 정말 좋아 시간이 지날수록 장난스럽긴 해도 든든한 형인 것 같다"라고 전했다. 

작년 곽보성의 아쉬운 경기력은 지금도 어깨를 무겁게 짓누르고 있는 듯 하다. "엄청 최악이었다"고 지난해를 축약한 곽보성은 "그렇게 1년을 계속 패배하면서 안 좋게 보내니 지금 경기할 때도 의식이 된다. 빨리 떨쳐내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곽보성은 "오늘 경기도 긴장을 많이 했다. 경기를 이기고 자신감을 되찾으면 괜찮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렇기에 이날 곽보성이 단독 POG를 받았다는 점은 선수 개인의 멘탈 측면에서도 큰 의미를 지닐 수 있을 것이다. 곽보성은 오히려 "개인적으로 오늘 너무 못했다. 팀원들이 잘 해주고 내가 잘 마무리해서 단독 POG를 받은 것 같다"며 겸손한 모습이었다. 동시에 자신 외에 잘한 선수를 선정해달란 질문에는 함께 경기에 임해준 선수 4명 모두를 꼽았다.

올해 목표로 처음엔 4위 안에 들고 싶었다는 곽보성은 "(손)시우 형이 자신감이 넘치더라. 나도 자신감을 얻고 결승전은 가고 싶단 생각을 하고 있다"라며 좀 더 팀원을 향한 신뢰와 자신감이 생겨났음을 드러냈다.

설 연휴를 맞아 옛 동료인 '매드라이프' 홍민기에게 "건강 잘 챙기시고 나중에 밥 한끼 해요"라고 전한 곽보성은 팬들에겐 "지난 경기 꼭 이겨서 웃게 해드리고 싶었는데 져서 아쉬웠다. 오늘 경기 승리로 마음 편히 쉬셨으면 좋겠고,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는 인사와 함께 인터뷰를 마쳤다.
이한빛 venat@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joy e-Spor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