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두의 계절’ 김정현X임수향 “온탕-냉탕 넘나드는 단짠단짠”

배효주 입력 2023. 1. 18. 09: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정현과 임수향이 직접 꼽은 로맨스 키워드를 공개했다.

임수향 역시 "꼭두와 한계절의 로맨스 케미스트리를 키워드로 말하자면 '단짠단짠' 같은 느낌이다. 싸웠다가 사랑했다가 다시 티격태격했다가, 온탕과 냉탕을 넘나드는 케미스트리를 보여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배효주 기자]

김정현과 임수향이 직접 꼽은 로맨스 키워드를 공개했다.

1월 27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될 MBC 새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극본 강이헌, 허준우/연출 백수찬, 김지훈)은 99년마다 인간에게 천벌을 내리러 이승에 내려오는 사신(死神) 꼭두가 신비한 능력을 가진 왕진의사 한계절을 만나 벌이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꼭두와 한계절 사이를 ‘달콤살벌’이라고 표현한 김정현은 “두 캐릭터는 매 씬마다 다투는 장면이 하나씩 들어가 있을 정도로 자주 티격태격한다. 하지만 서로를 바라보는 마음에는 따뜻함과 안타까움이 공존한다”고 말했다. 이어 “꼭두와 한계절이 만나는 장면들 사이 온도 차를 재미있게 봐 주시면 좋겠다”라며 관전 포인트까지 덧붙였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두 남녀가 아옹다옹하는 일상은 물론 달달한 입맞춤을 나누는 순간까지 그려졌던 상황. 애틋한 로맨스에서 시원한 미소를 부르는 로맨틱 코미디로 온도를 바꿀 독특한 관계성에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임수향 역시 “꼭두와 한계절의 로맨스 케미스트리를 키워드로 말하자면 ‘단짠단짠’ 같은 느낌이다. 싸웠다가 사랑했다가 다시 티격태격했다가, 온탕과 냉탕을 넘나드는 케미스트리를 보여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사진=MBC)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