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7] 300억 달러 투자 한-UAE 공동성명 명시…윤 대통령 "기업인들 업고 다니겠다"

입력 2023. 1. 17. 19:5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아랍에미리트가 우리나라에 약속한 300억 달러 투자는 양국 정상이 맺은 정상회담 공동 성명에 명시됐습니다. 그만큼 UAE 측 실행 의지가 크다는 건데 윤석열 대통령은 "기업인들을 업고 다니겠다"며 경제를 최우선시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15일 한-UAE 정상회담에서 체결된 9쪽짜리 공동성명을 대통령실이 공개했습니다.

성명에는 "UAE 정부는 한국의 전략적 분야에 대한 국부펀드의 300억 달러 규모의 투자 공약을 발표했다"는 문구가 명시됐습니다.

구두로만 한 약속이 아니라 문서로 약속할 만큼 모하메드 대통령의 한국에 대한 신뢰가 크다는 걸 알 수 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습니다.

▶ 인터뷰 : 이관섭 /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 - "신 중동붐 원년을 향한 첫걸음을 내디뎌 수출과 해외시장 진출로 복합 위기를 돌파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 투자금액 외에 어제 열린 '한-UAE 비즈니스 포럼' 행사에서는 양국 기업 간에 61억 달러 규모의 양해각서 24건이 추가로 체결됐습니다.

이로써 아랍에미리트 순방 기간 체결된 양해각서는 모두 48건이 됐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차 회장 등 경제사절단 100명을 이끌고 순방을 왔던 윤 대통령은 우리 돈 37조 원에 달하는 투자 유치는 기업인들이 이뤄낸 성과라며 기업을 위한 영업사원이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 "여러분이 창출한 성과들은 새로운 중동 붐을 여는 신호탄이 될 것입니다. 대한민국 기업이 세계시장에서 역량을 펼치고 뛸 수 있도록 업고 다니겠습니다."

▶ 스탠딩 : 황재헌 / 기자 (UAE 두바이) - "미래비전 두바이 포럼 참석을 마지막으로 윤 대통령은 아랍에미리트 일정을 마치고 스위스로 이동합니다. 다보스 포럼에 참석해 청정에너지 전환 등에 대한 국제 협력 방안을 제시합니다. 두바이에서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영상취재 : 김석호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Copyright © MB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