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 "'환혼' 시즌3, 무섭고도 감사한 반응…문득 겁이 났었죠"[TEN인터뷰]

류예지 입력 2023. 1. 9. 21:0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기억에 남는 반응은 '시즌3 해주세요'에요. 무서운 말이기도, 감사한 말이기도 하죠. 신인배우가 하기에는 호흡이 긴 작품이었지만 그만큼 재밌게 봐주신 거 잖아요. 큰 프로젝트를 잘 마무리한 것 같아서 기쁩니다. 재밌게 시청자 분들께 감사하다는 얘기 전하고 싶어요"

이재욱은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tvN '환혼'(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준화 배현진)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죽음 끝에서 살아 돌아온 장욱(이재욱 분)과 낙수의 얼굴을 한 기억을 잃은 여인(고윤정 분)의 운명적인 조우, 3년이 지난 뒤 새롭게 펼쳐지는 술사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신인배우임에도 대작의 주인공 역을 제안 받은 이재욱은 "사실 처음엔 거절했었다"며 "너무 어렵기도 했고 제가 이 작품을 잘 소화해낼 수 있을까 생각도 했었다. 그런데 도전하는 마음 하나로 하게 된 것 같다. 배우 입장에서 결과적으로도 굉장히 만족하고 있다. 또 언제 만날지 모르는 설정의 드라마지 않나. 잘 마무리를 했다는 거에 의의를 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욱 캐릭터가 입체적인 캐릭터다 보니까 문득 겁이 났었던 것 같다. 그럼에도 '언제 이런 작품 만날 수 있을까' 하는 생각 때문에 도전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재욱은 주변 동료들과의 뜨거운 호흡을 흥행 원동력으로 꼽았다. 그는 "비슷한 나이 또래 배우들끼리 의지를 정말 많이 했다. 신승호, 황민현, 고윤정, 신승호, 유인수까지. 누구 하나 빠지지 않고 많이 의지했다. 그들 역시 나에게 그랬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었다. 편안한 환경 자체가 좋은 작품을 만들어낸 느낌"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황민현을 보며 질투 났다. 잘생겼고 노래 잘하고 키 크니까. 연기는 내가 더 잘하겠지 했는데 오산이었다. 황민현은 선배로서 많은 배움을 줬다. 신승호, 유인수도 각기 다른 매력이 있다. 그런 사람들이 모여서 신을 만드니 보람찼다”며 동료 배우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고윤정과의 로맨스 열연을 묻는 질문에 이재욱은 "로맨스 장면들은 매장면 떨리고 기분 좋았다. 근데 지금 이 질문을 받는 순간 세자(신승호 분)가 떠오른다. 내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고개를 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나랑 신승호가 NG가 참 많이 났다. 어이가 없었다. 정말 천재가 쓴 대본 같았다. 이 작품은 작은 오브제를 이렇게 반전 서사로 풀어내셨구나 싶기도 해 놀라웠다"며 "신승호를 만나는 장면은 처음부터 끝까지 말장난 애드리브였고, 그게 방송에 그대로 녹여졌다. 시청자 여러분께서 아주 좋아해 주셨다. 신승호는 극에 딱 맞게, 캐릭터에 맞게 애드리브를 잘 해내는 배우더라. 정말 재밋었다. 유행이 된 의성어는 모두 그의 말투에서 나온 애드리브였다. 신승호니까 가능한 연기였다"고 전했다.

또 이선생 역의 임철수를 언급하며 “이전에 2~3작품 같이 했는데 도움을 많이 주셨다. 연기적인 도움도 많이 받았다. 파트 1, 2를 정신없이 찍었는데 임철수 선배는 잠도 못 자고 여러 작품 대사를 다 외우시더라. 배움이 많은 어른이구나 싶었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는 정소민, 고윤정과의 호흡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이재욱은 "소민 선배는 정말 현장에서 노련하신 분이시다. 작품을 워낙 많이 하셨다 보니까. (내가) 파트 1 하면서 표현하지 못했던 부분이 많다. 표정이라든지 한 번 한번 힘을 줘야 하는 신이라든지. 정말 잘 표현하신 분이어서 배운 것도 많다"며 "윤정 누나는 굉장히 에너지가 많은 사람이다. 체력적이나 지쳐있을 때 힘도 많이 받았던 사람이다. 현장에서 이렇게 하면 예쁘고 에너지 넘치고 긍정적으로 보일 수 있겠다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후 '베스트커플상'을 함께 받고 싶은 인물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이재욱은 단번에 "세자"라며 신승호를 언급해 또 한 번 인터뷰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