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추 한 알 [詩의 뜨락]

입력 2022. 12. 10. 01:0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장석주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저 안에 천둥 몇 개
저 안에 벼락 몇 개

저게 저 혼자 둥글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무서리 내리는 몇 밤
저 안에 땡볕 두어 달
저 안에 초승달 몇 날

-시선집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난다) 수록

●장석주 약력

△1955년 논산 출생. 1975년 ‘월간문학’ 시부문 신인상 당선, 1979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면서 등단. 시집으로 ‘햇빛사냥’, ‘완전주의자의 꿈’, ‘그리운 나라’, ‘절벽’ 등 다수 있음.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