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넘게 살아나지 않은 서울 매수심리…전국 수급지수 조사 이래 최저

윤수경 입력 2022. 12. 9. 17: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집값 하락 관망세와 연이은 금리 인상으로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셋째주 조사에서 처음으로 100 밑으로 내려간 이후 56주 연속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은 상태다.

9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74.4)보다 하락한 73.1을 기록했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도 65.7을 기록해 지난주(66.8)보다 하락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 아파트 한달 매매량 500건대

집값 하락 관망세와 연이은 금리 인상으로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셋째주 조사에서 처음으로 100 밑으로 내려간 이후 56주 연속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은 상태다.

남산에서 내려다 본 서울 아파트. 연합뉴스

9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74.4)보다 하락한 73.1을 기록했다. 매매수급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이보다 낮을수록 시장에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도 65.7을 기록해 지난주(66.8)보다 하락했다. 2012년 7월 첫주(58.3) 조사 시작 이후 10년 5개월 만에 최저다.

구별로는 은평·마포·서대문구 등이 있는 서북권의 지수가 지난주 62.4에서 이번주 61.4로 떨어지며 서울 5대 권역 중 최저를 기록했다. 또 양천·동작·강서구 등이 있는 서남권은 지난주 66.0에서 63.5로 하락했고, 노원·도봉·강북구 등이 있는 동북권은 지난주 63.9에서 이번주 63.8로 내려왔다.

경기도는 이번주 69.2를 기록하며 지수 70선이 무너졌다. 인천도 69.5에서 68.5로 내려와 서울, 경기, 인천 수급지수가 모두 70 밑으로 떨어졌다. 이에 수도권 전체 매매수급지수 역시 이번주 68.0을 기록하며 지난주(69.4)에 이어 2주 연속 지수 60대에 머물렀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날 기준 지난 10월과 11월의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각각 559건, 560건을 기록했다. 월 기준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600건을 밑돈 것은 지난 10월이 처음이었다. 일부 자치구에서는 거래 건수가 한 자릿수를 기록한 곳도 나왔다. 종로구는 10월 거래량이 4건, 11월 거래량 5건에 불과했다.

윤수경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