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정부·여당, 안전운임제 지속 약속 지켜야”

홍성희 입력 2022. 12. 9. 17:32 수정 2022. 12. 9. 17: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화물연대는 "정부‧여당은 최소한의 책임감을 가지고 안전운임제 지속에 대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오늘(9일) 파업 종료를 결정한 뒤 성명서에서 "정부‧여당은 안전운임제 일몰 기한 3년 연장으로 약속을 지켰다며 큰소리를 치더니 이제 와서 '화물연대가 파업을 했으니 안전운임제도 연장은 없다'고 말을 바꿨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화물연대는 “정부‧여당은 최소한의 책임감을 가지고 안전운임제 지속에 대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오늘(9일) 파업 종료를 결정한 뒤 성명서에서 “정부‧여당은 안전운임제 일몰 기한 3년 연장으로 약속을 지켰다며 큰소리를 치더니 이제 와서 ‘화물연대가 파업을 했으니 안전운임제도 연장은 없다’고 말을 바꿨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또 “대통령과 장관의 어처구니없는 말 바꾸기는 정부‧여당의 3년 연장 약속이 화물연대 총파업의 명분을 깎기 위한 수단일 뿐이었음을 여실히 보여준다”고 덧붙였습니다.

화물연대는 “노동조합은 대화의 상대가 아니라 파괴의 대상이라는 정부‧여당의 전근대적이고 폭력적인 탄압 규탄한다”며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의 핵심인사가 모인 회의는 오직 어떻게 화물연대를 탄압할 것인가를 논의하고 결정하기 위한 자리였다”고 지적했습니다.

화물연대는 지난 6월 총파업 때 안전운임제를 지속 추진하고 적용 품목 확대를 논의하기로 정부와 합의한 바 있습니다.

공공운수노조도 오늘 성명을 내고 “여러 기관 여론조사에서 ‘화물안전운임제 범위를 확대해 지속해야 한다’는 국민의 의견이 지속적으로 과반을 훌쩍 넘기고 있다”며 안전운임제 사수를 위해 투쟁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https://news.kbs.co.kr/special/danuri/2022/intro.html

홍성희 기자 (bombom@kbs.co.kr )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