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새 외국인 타자 제이슨 마틴 영입 “콘택트-파워 겸비”

동아닷컴 고영준 기자 입력 2022. 12. 9. 16: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NC 다이노스가 새 외국인 타자 제이슨 마틴(27)을 영입했다.

NC는 9일 마틴과 총액 100만 달러(계약금 18만 달러, 연봉 72만 달러, 옵션 1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제이슨 마틴. 사진제공 | NC 다이노스
NC 다이노스가 새 외국인 타자 제이슨 마틴(27)을 영입했다.

NC는 9일 마틴과 총액 100만 달러(계약금 18만 달러, 연봉 72만 달러, 옵션 1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곧 메디컬 테스트를 거친 뒤 계약을 최종 마무리할 예정이다.

마틴은 미국 국적의 우투좌타 외야수로 175cm, 83kg의 신체조건을 갖췄다. 전문 외야수 출신으로 외야 모든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으며 선구안이 좋고 콘택트 능력과 파워가 우수한 선수라는게 NC측의 설명. 올해 트리플A 퍼시픽 코스트 리그 홈런 부문 공동 1위(32개)를 기록했다.

마틴은 2013년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8라운드 지명을 받은 뒤 2019년 피츠버그 파이리츠 소속으로 빅리그에 데뷔했다. 트리플A 통산 328경기에 출장해 타율 0.260, 54홈런, 205타점을 기록했다.

올해는 LA 다저스 산하 트리플A 오클라호마 시티 소속으로 129경기에서 타율 0.285, 32홈런, 107타점, OPS 0.938의 성적을 남겼다.

마틴은 “NC 다이노스의 일원으로 합류하게 되어 기쁘고 팀 동료들을 하루빨리 만나보고 싶다. 한국 야구와 창원에 대한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한국 문화를 많이 알고 싶고 곧 만나게 될 창원시민들의 열정적인 응원도 기대된다. NC 유니폼을 입고 매 경기 출장해 팀 승리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임선남 NC 단장은 “마틴은 외야 모든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고 출루 능력과 장타력이 우수한 타자다. 팀에 합류해 공수에서 뛰어난 활약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고영준 기자 hotbase@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