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밍 플랫폼 디즈니+, 월 7.99달러 ‘광고 보는 요금제’ 등장

기자 입력 2022. 12. 9. 11:0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트리밍 플랫폼 디즈니+가 8일(현지시간) 콘텐츠에 광고를 포함하는 새 요금제를 월 7.99달러에 출시했다.

디즈니+에 따르면 광고를 포함하는 ‘베이식’ 요금제를 선택한 가입자는 콘텐츠 시청 1시간당 15초와 30초짜리 광고를 4분 정도 봐야 한다.

리타 페로 월트디즈니 광고 부문 사장은 이날 성명에서 완구회사 마텔과 메리어트 호텔&리조트를 포함해 소매와 금융, 자동차 부문 등에서 100여 개 광고주와 새 요금제 스폰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동일한 내용의 광고가 하루에 두 번 이상 나오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광고주들에게 여러 버전의 광고 제작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디즈니+의 광고 요금제는 넷플릭스의 같은 상품 가격보다 1달러 높다. 넷플릭스는 지난달 월 6.99달러짜리(미국 기준) 광고 요금제를 도입했다.

이와 함께 디즈니+는 광고가 없는 기존 ‘프리미엄’ 요금제 가격을 종전보다 3달러 인상한 10.99달러로 책정했다.

손재철기자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