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축 나선 구글, 웨이즈와 구글맵 통합하는 이유

기자 입력 2022. 12. 9. 11:0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구글이 위치정보 및 길찾기 서비스 자회사인 웨이즈(Waze)와 구글 맵 조직을 통합하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8일(현지시간) 구글이 맵(지도)과 어스(위성사진), 스트리트뷰(거리뷰)를 관장하는 지오(Geo) 조직과 웨이즈를 합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웨이즈는 구글이 2013년 인수한 업체로, 내비게이션뿐만 아니라 이용자들이 운전 중인 도로의 교통상황 등을 공유할 수 있게 하는 애플리케이션이다.

전 세계적으로 월간 이용자가 1억5천만 명에 달한다.

구글은 이번 구조조정으로 웨이즈와 맵스 전반에 걸쳐 중복되는 지도 제작 작업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또 둘의 조직을 합병하더라도 웨이즈는 독립형 서비스로 유지되며 통합에 따른 해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웨이즈 근무 직원은 500명에 달한다.

손재철기자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