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노동시장 약간 둔화···나스닥 1.19% 상승 출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뉴욕=김영필 특파원 입력 2022. 12. 9. 00:17 수정 2022. 12. 9. 00: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노동자들의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늘어나고 최근 지속된 하락에 따른 반발 매수세에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상승 출발했다.

8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오전10시16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265.05포인트(0.79%) 오른 3만3862.97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나온 지난 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23만 건으로 시장의 예상치와 일치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계속 실업수당 청구건수 2월 이후 최대
최근 지속 하락에 따른 반발 매수 겹쳐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서울경제]

미국 노동자들의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늘어나고 최근 지속된 하락에 따른 반발 매수세에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상승 출발했다.

8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오전10시16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265.05포인트(0.79%) 오른 3만3862.97에 거래되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이 34.72포인트(0.88%) 상승한 3968.64, 나스닥은 130.44포인트(1.19%) 뛴 1만1088.99를 기록 중이다.

이날 나온 지난 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23만 건으로 시장의 예상치와 일치했다. 전주보다 4000건이 증가했다. 특히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167만1000건으로 6만2000건 증가하면서 지난 2월 이후 최대치를 보였다. 여전히 청구건수가 절대적으로 낮지만 조금씩 늘고 있다는 게 시장의 평가다. 아트 호건 릴리 웰스의 수석 시장 전략가는 “좋은 경제소식이 시장에 나쁘다는 이야기가 지속하고 있다”며 청구건수 증가(나쁜 소식)이 시장에 좋은 소식(증시 상승)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투자자들의 관심은 13일 나올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에 쏠려 있으며 당장 9일에는 생산자물가지수(PPI)와 미시간대의 인플레이션 기대 수치가 나온다. 전미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이날 기준 미 전역의 보통 휘발유 가격이 갤런당 3.329달러로 1년 전(3.343달러)보다 낮아진 것도 인플레이션 측면에서 투자심리에 도움이 됐다.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유튜브 생방송] : 미국 경제와 월가, 연준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제공하는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가 13일(화)부터 새 유튜브 채널 ‘서경 마켓 시그널’에서 매주 화~토 오전7시55분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새 채널에서도 최선의 분석을 약속드리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김영필 특파원 susopa@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