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철회 여부 9일 조합원 투표로 결정”

곽래건 기자 입력 2022. 12. 8. 23:05 수정 2022. 12. 8. 23:5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봉주 화물연대 위원장 등 화물연대 집행부가 8일 밤 대전 대덕구 화물연대 대전지역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파업 철회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 화물연대가 8일 “파업(집단 운송 거부) 철회를 위해 9일 오전 전 조합원 투표를 실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화물연대는 이날 밤 11시쯤 대전 대덕구에 위치한 화물연대 대전지역본부에서 중앙집행위원회 회의를 마친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봉주 위원장 등 화물연대 집행부는 이날 오후부터 화물연대 대전지역본부에서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집단 운송 거부 철회 여부를 논의했다. 이날 오전 민주당이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한다는 정부안을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히자, 긴급 회의를 연 것이다.

하지만 집행부는 이날 최종 결론을 내지 못하고 전 조합원들에게 투표로 의사를 묻기로 결정했다. 화물연대는 투표 결과를 내일 정오쯤 발표할 계획이다.

집행부는 “지도부는 결과에 대해 무한 책임을 지고 제도(안전운임제)를 폐기하려는 정부 여당과 자본에 맞서 끝까지 투쟁하겠다”는 입장을 조합원들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집단 운송 거부를 종료하고 운송 업무에 복귀하는 투표 결과가 나와도 정부와 계속 협상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화물연대는 애초 올해 말로 예정돼 있던 안전운임제 일몰 기한을 3년 더 연장한다는 정부의 최초 제시안을 정부가 지키고, 품목 확대 논의도 계속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결정으로 이번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 사태는 최소 16일 이상 이어지게 됐다. 화물연대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날까지 15일째 집단 운송 거부를 이어가고 있었다.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 거부 중 최장 기록은 노무현 정부 시절로 2003년 8월 21일부터 9월 5일까지 16일이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