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현장] 50주년 맞은 저축은행…"취약계층 위해 1천억 채권 소각"

장슬기 기자 입력 2022. 12. 8. 19:1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장기근속 대표·유공 임직원 시상 진행
저축은행업계, 채권소각 약속
"서민과 중소기업 울타리될 것"

[한국경제TV 장슬기 기자]
저축은행중앙회는 오늘(8일) `함께 한 50년, 나아갈 100년의 약속`이라는 캐치프레이즈로 저축은행 5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기념식에는 전국 저축은행 대표이사들과 백혜련 국회 정무위원장, 김주현 금융위원장을 비롯해 금융협회장과 유관기관장 등이 참석했다.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상호신용금고로 시작한 저축은행은 반세기 질고의 역사와 구조조정 이후 각고의 노력을 통해 변화돼왔다"며 "어려워지는 경제, 금융환경 속에서 과거 위기극복 경험을 바탕으로 잘 이겨내고, 지역과 함께하는 상생의 금융기관으로서 서민과 중소기업의 울타리가 돼 달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저축은행업계가 대한민국 금융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매진한 3인의 저축은행 장기근속 대표, 유공 임직원 4인에 대한 공로패 시상과 우수거래 고객 3인, 7개 우수 유관기관에 대한 감사패 전달식도 진행됐다.

특히 서민금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한 `약속의 시간`에서는 취약차주의 재기지원을 위한 특수채권 소각도 이뤄졌다. 이날 저축은행들은 취약차주의 정상적인 경제활동 재기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1,122억 원, 약 1만 건의 채권을 소각하기로 뜻을 보았다.

아울러 중앙회장과 6개 지역별 대표들은 저축은행 사회공헌 확대를 위한 공동선언서에 서명하고, 앞으로 저축은행이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적극 이행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이어 진행된 비전 선포식에서는 저축은행 업권의 미래 방향성과 전략을 제시하기 위한 비전과 미션, 이를 수행하기 위한 4가제 전략과제도 제시됐다.

오 회장은 "저축은행이 대한민국 금융의 한 축으로서 확고하게 자리잡기 위해 국가와 사회, 그리고 고객의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며 "각 저축은행이 속한 지역사회에서 각각의 요구를 담아내며 함께 발전해 나가자"고 주문했다.
장슬기 기자 jsk9831@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