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차기 당대표는 한동훈? [정치왜그래? EP.22 미리보기]

장일호 기자·김진주 PD·최한솔 PD 입력 2022. 12. 6. 18:46 수정 2022. 12. 6. 21: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윤석열 정부가 화물연대 파업 6일째인 11월29일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습니다.

화물차 기사들은 특수고용직입니다.

시사IN이 화물차 3만8000여대의 디지털 운행기록장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다수 화물차 운전자들이 하루 14~16시간 일하고, 2~3시간 밖에 자지 못했습니다.

과로, 과속, 과적 압박은 화물차를 '도로 위 흉기'로 내몰고 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치왜그래?] ‘나를 위한 정치 해설’ [정치왜그래?]는 매주 화요일 저녁 7시 시사IN 유튜브에서 방송됩니다. 뉴스를 보는 또 다른 관점과 정보를 제공합니다.

이슈형광펜 : 당신이 화물연대 파업에 대해 알아야 할 거의 모든 것

 

윤석열 정부가 화물연대 파업 6일째인 11월29일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습니다. 화물차 기사들은 특수고용직입니다. 개인사업자로 건당 운임을 받으며 노동법도, 최저임금도 적용받지 못합니다. ‘화물연대’라는 이름을 쓰는 이유도 정식 노동조합으로 인정받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시사IN이 화물차 3만8000여대의 디지털 운행기록장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다수 화물차 운전자들이 하루 14~16시간 일하고, 2~3시간 밖에 자지 못했습니다. 과로, 과속, 과적 압박은 화물차를 ‘도로 위 흉기’로 내몰고 있습니다. 화물차 운전자의 안전은 도로를 함께 쓰는 우리의 안전과도 직결됩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불법과는 절대 타협하지 않겠다”라고 말했습니다. 김진주 PD와 함께 화물연대 파업이 남긴 다섯 가지 질문을 점검해봅니다. 

 

왜그래콜센터 : 배진경 전 〈포포투〉 편집장

 

8강 진출은 실패했지만, 한국 대표팀이 12년 만에 16강에 진출했습니다. 브라질이라는 강한 팀을 만나서 초반에 대량실점을 한 것치곤, 흔들리지 않고 잘 싸워주었습니다.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는 말이 그저 말이 아님을, 이번 월드컵 기간 동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 주 '왜그래 콜센터'에서는 카타르 월드컵 남은 경기 관전 포인트와 아시안컵 전망까지, 배진경 축구 전문 기자와 연결합니다.

 

정치과몰입: 박성민·신주호 패널 토론

 

국민의힘 왜 그래? MZ가 뭐길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2월3일 대구경북지역 언론인과의 간담회에서 구체적으로 당권주자를 거론하면서 나름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했습니다. “수도권 대책이 있는 대표여야 한다” “MZ세대의 인기 있는 대표여야 한다” “휘둘리지 않고 안정적으로 공천해야 한다” 같은 발언을 두고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거취에도 자연스럽게 눈길이 쏠립니다.

정부 왜 그래? 서훈 구속, 문재인 조사로 이어질까?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두고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이 최종 책임자다” 민주당은 “정치보복”이다라고 맞서고 있는 가운데 12월3일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됐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SNS를 통해 “최고의 북한 전문가” “인적 자산을 꺾어버리는 것은 국가로서도 손해”라는 입장문을 내기도 했습니다. ‘정책적 판단을 사법적 잣대로 판단하는 것이 적절한가’라는 논란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오늘 저녁 7시 〈정치왜그래?〉 에서 심도 깊은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https://youtu.be/e-jUu5rjA_8

장일호 기자·김진주 PD·최한솔 PD ilhostyle@sisain.co.kr

▶읽기근육을 키우는 가장 좋은 습관 [시사IN 구독]
▶좋은 뉴스는 독자가 만듭니다 [시사IN 후원]
©시사I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직한 사람들이 만드는 정통 시사 주간지 < 시사IN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