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리포트] 최태원-노소영 이혼…"재산분할 665억 원"

강민우 기자 입력 2022. 12. 6. 18: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 1988년 재벌가 장남과 현직 대통령 딸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며 청와대 영빈관에서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

최 회장이 노 관장에게 위자료 1억 원과 함께 재산분할 몫으로 665억 원을 현금으로 지급하라고 선고했습니다.

665억 원에는 SK주식회사 주식은 포함되지 않았고, 대신 최 회장이 보유한 일부 계열사 주식과 부동산, 퇴직금 등이 재산분할 대상이 됐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법원 "최태원 부부 이…노소영에 재산분할 665억 원" ]

지난 1988년 재벌가 장남과 현직 대통령 딸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며 청와대 영빈관에서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

슬하에 세 자녀를 두었지만 최태원 회장은 지난 2015년 혼외 자녀가 있다는 사실을 스스로 공개했습니다.

그러면서 부인 노소영 관장과 이혼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2017년 7월에는 법원에 이혼 조정 절차 개시를 신청했습니다.

당시 노 관장이 이혼에 반대하면서 조정에 이르진 못했지만, 노 관장 역시 2019년 12월에 이혼에 응하겠다며 맞소송을 냈습니다.

노 관장은 혼인 파탄 책임 등에 대한 위자료 3억 원과 함께, 재산분할을 위해 최 회장이 보유한 그룹 지주사 SK주식회사 주식 가운데 50%를 지급해 달라고 청구했습니다.

오늘(6일) 주가 기준으로 1조 3천5백억 원가량으로 평가되는 지분입니다.

이에 대해 최 회장은 SK주식회사 주식은 부친에게 증여 또는 상속받은 지분이 기원인 만큼, 재산분할 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맞서왔습니다.

오늘 1심 재판부는 "두 사람은 이혼한다"고 판결하면서,

최 회장이 노 관장에게 위자료 1억 원과 함께 재산분할 몫으로 665억 원을 현금으로 지급하라고 선고했습니다.

665억 원에는 SK주식회사 주식은 포함되지 않았고, 대신 최 회장이 보유한 일부 계열사 주식과 부동산, 퇴직금 등이 재산분할 대상이 됐습니다.

혼인파탄 책임과 관련된 위자료는 상당한 금액을 인정했지만, 재산분할과 관련해선 최 회장 손을 들어준 결과로 풀이됩니다.

오늘 판결에 최 회장 측은 재판부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고, 노 관장 측은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SBS 강민우입니다.

( 취재 : 강민우 / 영상취재 : 설민환 / 영상편집: 김종미 / 제작 : D뉴스플랫폼 )

강민우 기자khanporter@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