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이 흐르는 아침] 사상최고의 '라보엠' 미미…소프라노 레나타 테발디

송태형 입력 2022. 12. 6. 18:30 수정 2022. 12. 7. 02: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올해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음악가 중 이탈리아 소프라노 레나타 테발디(1922~2004)를 빼놓을 수 없다.

12월에 테발디를 추억할 아리아로는 푸치니 오페라 '라 보엠'의 '내 이름은 미미(Mi chiamano Mimi)'가 적격이다.

연말 오페라 무대에 자주 오르는 라 보엠의 여주인공 미미는 베르디와 푸치니 작품에 탁월했던 테발디의 대표 배역 중 하나였다.

많은 오페라 애호가는 여전히 테발디를 최고의 미미로 꼽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올해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음악가 중 이탈리아 소프라노 레나타 테발디(1922~2004)를 빼놓을 수 없다. 지휘 거장 아르투로 토스카니니로부터 ‘천사의 목소리’, ‘이탈리아 오페라 역사가 낳은 가장 아름다운 목소리’라는 극찬을 받은 테발디는 1950~1960년대 ‘세기의 라이벌’로 불린 마리아 칼라스와 함께 세계 오페라계의 양대 프리마 돈나로 명성을 떨쳤다. 주요 활동 무대였던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극장에서는 그가 출연하는 공연마다 매진돼 ‘미스 솔드 아웃(Miss Sold Out)’이란 별명이 붙을 정도로 인기였다.

12월에 테발디를 추억할 아리아로는 푸치니 오페라 ‘라 보엠’의 ‘내 이름은 미미(Mi chiamano Mimi)’가 적격이다. 연말 오페라 무대에 자주 오르는 라 보엠의 여주인공 미미는 베르디와 푸치니 작품에 탁월했던 테발디의 대표 배역 중 하나였다. 1963년 목소리에 문제가 생겨 무대를 떠난 그가 약 1년 만에 메트로폴리탄에 복귀했을 때 맡은 역할도 미미였다. 많은 오페라 애호가는 여전히 테발디를 최고의 미미로 꼽는다. 서정적이면서 깊고 풍부한 음색으로 ‘내 이름은 미미’를 열창하는 테발디의 노래를 유튜브 등을 통해 들어보면 그 이유를 짐작할 수 있다.

송태형 문화선임기자 toughlb@hankyung.com

해외투자 '한경 글로벌마켓'과 함께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