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3세대 지도자 장쩌민 영면…전 국민 3분간 묵념으로 애도

이종섭 기자 입력 2022. 12. 6. 16:02 수정 2022. 12. 6. 16:2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6일 오전 장쩌민 전 국가주석 추도대회가 열리고 있다. 중국 CCTV 방송 화면 캡처

중국 3세대 최고 지도자인 장쩌민(江澤民) 전 국가주석이 영면했다. 장 전 주석 장례위원장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생전 그의 업적을 기리며 “전면적인 사회주의 현대화 국가 건설과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위해 단결·분투하자”고 역설했다.

지난달 30일 사망한 장 전 주석 국장(國葬) 성격의 추도대회가 6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거행됐다. 추도대회 개시와 함께 14억 전 중국인이 3분간 묵념했고, 전국에서 경적과 방공 경보가 울렸다. 묵념이 진행되는 3분 동안 중국에서 주식과 선물, 외환 등 모든 금융시장이 거래를 중단했다. 당·정 기관과 국유기업 등 일선에서는 장례위원회 결정에 따라 이날 관영 CCTV를 통해 생중계된 장 전 주석 추도대회를 단체 시청했다.

추도대회는 중국 공산당 전·현직 지도부를 비롯한 당·군·정 인사들과 장 전 주석의 부인 왕예핑(王冶平) 여사 등 유가족이 참석한 가운데 차이치(蔡奇) 당 중앙서기처 서기의 사회로 약 1시간 동안 엄숙한 분위기 속에 치러졌다. 시 주석은 이날 추도사를 통해 “전 당과 군, 전국 각 민족 인민이 장쩌민 동지와 같은 위대한 인물을 잃은 것에 무한한 비통함을 느꼈고 세계 각국 인민과 지도자들도 깊은 애도를 표했다”며 “우리가 그를 우러러보고 그리워하는 것은 그가 일생의 심혈과 정력을 모두 인민에 바치고 민족 독립과 인민 해방, 국가 부강과 인민 행복을 위해 평생 분투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장 전 주석이 걸어온 길과 생전의 업적을 일일이 열거했다. 그는 “1980년대 말과 1990년대 초 국제·국내 정세는 정치적 풍파가 심각하고 세계 사회주의는 중대한 굴곡을 겪었으며 일부 서방 국가들의 제재로 우리나라 사회주의 사업 발전은 어려움과 압력에 직면해 있었다”며 “당과 국가의 미래 운명을 결정하는 중대한 역사적 고비에서 장쩌민 동지는 당의 중앙영도집단을 이끌고 개혁개방을 견지하며 국가의 독립·존엄·안보·안정과 중국 특색 사회주의의 위대한 사업을 수호했다”고 말했다.

이날 시 주석의 추도사는 50분가량 이어졌다. 그는 추도사 끝에 “전 당과 군, 전국 각 민족 인민은 당 중앙 주위에 더욱 긴밀히 단결해 전면적인 사회주의 현대화 국가 건설과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추진하기 위해 분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6일 오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장쩌민 전 국가주석 추도대회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중국 CCTV 방송 화면 캡처

장 전 주석은 마오쩌둥(毛澤東)과 덩샤오핑(鄧小平)에 이은 중국의 제3세대 지도자다. 1989년 톈안먼(天安門) 사태 이후 공산당 총서기에 올랐고 2003년까지 국가주석을 겸하며 개혁개방 노선을 계승하면서 중국 경제의 비약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유치와 세계무역기구(WTO) 가입, 홍콩·마카오의 주권 반환 등이 그의 집권 기간 이뤄졌다. 시 주석은 이 같은 성과와 함께 장 전 주석이 자본가 계급을 끌어안으며 ‘3개 대표(자본가, 지식인, 노동자·농민) 이론’을 주창한 것을 그의 주요 업적으로 꼽았다. 그가 집권 기간 이룬 경제·외교적 성과의 이면에는 만연한 부패와 정치 개혁의 부재, 빈부격차, 인권 탄압 등이 어두운 그림자로 남아있다.

최고 지도자 자리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공산당 3대 파벌 가운데 하나인 ‘상하이방’을 통해 한동안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했던 장 전 주석은 지난달 30일 상하이에서 96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그는 미묘하게도 중국 내에서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촉발된 시점에 세상을 떠나면서 긴장된 시위 국면을 추모 정국으로 바꿔놨다. 중국인들은 장 전 주석 사망 이후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시기였던 그의 집권기를 떠올리며 온라인상에서 추모 열기를 이어갔다. 누리꾼들은 이날도 장 전 주석의 모습이 담긴 캐리커처와 추모 글을 공유하며 그의 명복을 기원했다.

추도대회에 앞서 전날 베이징 바바오산(八寶山) 혁명공원에서는 시 주석을 포함한 현직 최고지도부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송별의식이 엄수됐고 이어 장 전 주석 시신은 화장됐다. 송별 의식에는 지난 10월 당 대회 폐막식 때 강제로 퇴장당한 후진타오 전 국가주석이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날 추도대회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장례위원회는 추도대회 후 공고를 통해 “장쩌민 동지 서거 후 많은 국가의 원수와 정부 수반, 의회, 정당, 우호단체, 홍콩·마카오·대만 동포 등이 깊은 애도와 위로를 표한 것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베이징 | 이종섭 특파원 nomad@kyunghyang.com

Copyright ©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