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오늘은 내가 운전사!”…푸틴, 400만원짜리 패딩 입고 등장

송현서 입력 2022. 12. 6. 13:35 수정 2022. 12. 6. 15: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10월 우크라이나측의 기습 공격으로 파손된 점령지 크름대교를 직접 방문했다.

크렘린궁 측은 푸틴 대통령이 직접 운전을 해서 크름대교를 시찰하는 모습도 공개했다.

푸틴 대통령이 직접 운전해서 크름반도를 통과하고, 보수 공사를 시찰한 것은 러시아 본토와 크름반도를 잇는 유일한 교량인 크름반도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한 셈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러시아 현지시간으로 5일 푸틴 대통령은 수행원들과 함께 수리 공사가 진행 중인 크름대교 방문해 현장에서 보고를 받았다
러시아 현지시간으로 5일 푸틴 대통령은 수행원들과 함께 수리 공사가 진행 중인 크름대교를 걸었다. 로이터 연합뉴스2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10월 우크라이나측의 기습 공격으로 파손된 점령지 크름대교를 직접 방문했다.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은 수행원들과 함께 수리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 크름대교를 걸었다. 이 자리에서 그는 현장 근로자를 격려하는 한편 마라트 후스눌린 부총리로부터 복구 작업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한화로 400만 원이 훌쩍 넘는 고가의 패딩을 입고 등장했다. 해당 패딩은 평상시 푸틴 대통령이 즐겨찾는 이탈리아 브랜드 로로피아나의 제품으로 알려졌다. 푸틴은 전쟁이 시작된 직후인 지난 3월, 크름반도 병합 8주년을 기념하는 콘서트에서도 당시 환율로 약 1600만 원에 달하는 로로피아나 패딩을 입고 등장했었다.

크렘린궁 측은 푸틴 대통령이 직접 운전을 해서 크름대교를 시찰하는 모습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푸틴 대통령이 직접 운전석에 앉아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을 운전하는 모습과, 조수석에 앉은 후스눌린 부총리와 이야기를 나누는 육성까지 담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후스눌린 부총리에게 적어도 내년 여름까지는 도로와 철교가 완전히 복구되기를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푸틴 대통령이 직접 운전하는 모습 공개한 이유

푸틴이 직접 운전해 크름대교를 시찰하는 모습이 공개된 시기는 건강 이상설이 다시 제기된 직후라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다.

지난 1일 반(反) 푸틴 성향의 인터넷 언론인 ‘제너럴SVR’는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푸틴 대통령은 (전세가 불리하다는 보고에) 기분이 상한 가운데 관저 계단에서 넘어졌으며, 불시에 쓰러져 꼬리뼈가 직격 당하자 그 고통을 참지 못해 자기도 모르게 속옷에 대변을 배출했다”고 주장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10월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과 함께 모스크바 남동쪽의 라잔 지역의 한 예비군 훈련소를 방문했다.(왼쪽). 평상시 리더십을 강조하고자 할 때 마초 또는 상남자 이미지를 이용해 온 푸틴 대통령(오른쪽)

해당 채널은 당시 관저 의료진이 푸틴 대통령을 욕실로 데려가 씻긴 뒤에야 진료를 할 수 있었다는 등 구체적인 정황까지 제시했지만, 크렘린궁 측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과거 건강 이상설에 대해서도 꾸준히 반박해 왔다.

평소 대외적인 이미지를 매우 중시해 온 푸틴 대통령은 특별한 시기마다 상의를 탈의하고 곰을 타고 있는 모습, 얼음물에 들어가거나 총을 쏘는 모습 등을 공개해 왔다. 직접 운전하는 모습을 공개한 것 역시 건강 이상설에 반박하는 동시에 자신의 건재함을 대내외에 알리기 위함으로 분석된다.

크름대교 폭발 사건은 '현재 진행형'

크름대교는 러시아가 본토와 점령지인 크름반도를 연결하기 위해 수 조 원을 들여 만든 유럽에서 가장 긴 교량이다. 러시아 본토와 크림반도를 잇는 핵심 보급로로서, 러시아에게 전술적‧경제적 가치가 매우 높다.

보수 공사가 진행 중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점령지 크름반도의 크름대교. AP 연합뉴스

크름대교의 폭발은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시작된 이번 전쟁에서 양측 갈등을 최고조에 이르게 한 사건으로 꼽힌다.

지난 10월 8일 오전 6시경, 크름대교를 달리던 화물열차의 연료 저장 탱크 부분에 화재가 발생했고 멀리서도 식별이 가능할 정도의 폭발이 이어졌다. 우크라이나의 반격이 코앞까지 왔음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던 푸틴 대통령은 해당 사건을 테러로 간주하고, 우크라이나 전역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했다.

크름반도는 '푸틴의 자존심'이라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러시아에 실질적·상징적으로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 푸틴 대통령이 직접 운전해서 크름반도를 통과하고, 보수 공사를 시찰한 것은 러시아 본토와 크름반도를 잇는 유일한 교량인 크름반도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한 셈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