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1호기 12년 만에 본격 가동…내일 상업운전 시작

권희원 입력 2022. 12. 6. 11:17 수정 2022. 12. 6. 17: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경북 울진 신한울 1호기가 7일부터 본격 가동된다.

6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에 따르면 신한울 1호기는 7일부터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다.

신한울 1호기는 2010년 착공해 10년만인 2020년 완공됐으며 지난해 7월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운영 허가를 받았다.

한수원은 이달 중순께 신한울 1호기 준공 기념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가동을 알릴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내 최초 핵심설비 국산화 원전…이달 중순께 준공 기념행사
신한울 1호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권희원 기자 = 경북 울진 신한울 1호기가 7일부터 본격 가동된다. 지난 2010년 첫 삽을 뜬 지 12년 만이다.

6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에 따르면 신한울 1호기는 7일부터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다.

우리나라의 27번째 원전인 신한울 1호기는 국내 최초로 핵심설비인 원자로냉각재펌프(RCP)와 원전계측제어시스템(MMIS) 등을 국산화해 기술 자립을 이뤄낸 '한국형 원전'이다.

발전용량은 1천400MW급, 설계 수명은 60년으로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에도 적용된 APR1400 노형을 채택했다.

신한울 1호기는 2010년 착공해 10년만인 2020년 완공됐으며 지난해 7월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운영 허가를 받았다.

당초 2017년 4월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경북 경주 지진에 따른 부지 안전성 평가, 기자재 품질 강화 등의 이유로 일정이 지연돼 완공 시점도 늦춰졌다.

한수원은 이달 중순께 신한울 1호기 준공 기념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가동을 알릴 예정이다.

정부는 신규 원전 가동과 함께 기존 원전 정비 일정을 마무리해 올겨울 전력 수요 대응에 원전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그래픽] 신한울 1호기 개요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redflag@yna.co.kr, hee1@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