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튼콜' 가짜 인생 살던 강하늘, 진짜 손자 노상현과 조우··· 시청률 4.2%

이지윤 인턴기자 입력 2022. 12. 6. 10:48 수정 2022. 12. 6. 10: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커튼콜' 가짜 손자 강하늘과 진짜 손자 노상현이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호텔 낙원 창립자 자금순(고두심)의 가짜 손자 유재헌(강하늘)과 진짜 손자 리문성(노상현)이 드디어 대면해, 쫓고 쫓기는 진실 추격의 서막을 알렸다.

진짜 손자 리문성이 나타나 놀랍고 당황스러운 건 유재헌도 마찬가지였다.

할머니에게 행복을 선물하기 위해 가짜 인생을 살게 된 유재헌과 시궁창 같은 진짜 인생에서 희망을 건져 올리고 싶은 리문성의 팽팽한 줄다리기에 관심이 주목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사진=KBS2 '커튼콜' 방송화면 캡처
[서울경제]

‘커튼콜’ 가짜 손자 강하늘과 진짜 손자 노상현이 만났다.

6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커튼콜’(극본 조성걸/연출 윤상호) 9회 시청률은 전국 가구 기준 4.2%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호텔 낙원 창립자 자금순(고두심)의 가짜 손자 유재헌(강하늘)과 진짜 손자 리문성(노상현)이 드디어 대면해, 쫓고 쫓기는 진실 추격의 서막을 알렸다.

앞서 연극배우 유재헌은 시한부 판정을 받은 자금순을 위해 사라진 손자 행세를 하는, 세상에 단 하나뿐인 인생 연극을 펼치기로 했다. 자금순의 오른팔인 정상철(성동일)이 이 모든 연극을 기획했고, 가짜 아내 서윤희(정지소)까지 섭외해 자금순 가문에 완벽하게 스며들었다. 자금순이 유언장을 고쳐 유재헌을 새 상속자로 올릴 만큼 연기는 완벽했지만, 자금순의 막내 손녀 박세연(하지원)이 유재헌의 실체를 알게 되면서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갈 위기에 처했다.

지인 송효진(정유진)으로부터 유재헌의 정체를 들은 박세연은 유재헌이 연극배우로서 활동했던 이력을 인터넷으로 확인했다. 그러던 중 유재헌뿐만 아니라 서윤희 그리고 호텔 낙원에서 함께 일하는 동료들까지 모두 같은 극단 소속 배우들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박세연은 그제야 현실 속 거짓 연기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했다.

박세연은 유재헌의 비밀을 즉각 털어놓으려 했으나 할머니가 행복해하는 모습에 망설였다. 박세연이 가정부 정숙(배해선)에게 “엄청난 거짓말을 알게 됐는데 진실을 말해야 하냐”라고 우회적으로 털어놓자 “당사자가 진실로 생각하고 그걸 들키지 않는다면 그게 과연 거짓말일까”라는 답이 돌아왔다. 결국 폭로를 유보했다.

그 사이 한국 땅을 밟은 리문성과 장태주(한재영)는 자금순 가문에 어떻게 접근할지 작전을 짜기 시작했다. 그들은 식구 중 리문성의 존재를 가장 반길 박세준(지승현)에게 이 사실을 먼저 알리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박세준은 유전자 검사를 통해 유재헌을 진짜 가족이라 믿고 있었던 터라 장태주가 제공한 기습 정보가 유언비어처럼 느껴졌다. 상황을 지켜만 볼 수 없었던 리문성은 자금순을 만나러 호텔 낙원으로 갔다. 그곳에서 가짜 손자 유재헌을 만났고, 단박에 그를 알아봤다.

진짜 손자 리문성이 나타나 놀랍고 당황스러운 건 유재헌도 마찬가지였다. 유재헌은 리문성의 실체를 정상철과 서윤희에게 알렸고, 모두가 충격에 휩싸이면서 향후 극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한편 유재헌 내외가 늘 못마땅했던 박세준은 리문성을 만나 직접 유전자 검사를 실시해 친자확인서를 손에 넣게 됐다. 할머니에게 행복을 선물하기 위해 가짜 인생을 살게 된 유재헌과 시궁창 같은 진짜 인생에서 희망을 건져 올리고 싶은 리문성의 팽팽한 줄다리기에 관심이 주목된다.

이지윤 인턴기자 leejy1811@sedaily.com

Copyright ©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