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산의마음을여는시] 나비처럼 잠들다

입력 2022. 12. 5. 22:54 수정 2022. 12. 6. 13: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겨울이 한걸음 빨라졌습니다 그 걸음에 맞춰 옷가지들을 정리합니다.

그동안 겨울 같지 않은 포근한 날씨였는데 겨울이 성큼 걸어왔습니다.

다시는 그 옷을 입을 것 같지 않은데 끝내 버리지 못하는 오랜 슬픔이 있습니다.

어울리지 않을 것들과 섞여 시간을 견딘 그 옷처럼 나도 그이와 평생을 어떻게 견뎠는지 모르겠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우남정
겨울이 한걸음 빨라졌습니다
그 걸음에 맞춰 옷가지들을 정리합니다.
 
재킷과 블라우스, 몇 개의 스커트와 바지
한철을 연출한 가난한 소품들
곤곤함이 배어든
유행과 거리가 먼 그런 옷들입니다
 
해를 넘기며 더러는 허리를 늘리고
단추를 옮겨 달고
어울리지 않을 것들과 섞여
시간을 견딘 것들
몇 가지는 솎아 내고 갈무리합니다
 
다시는 입을 것 같지 않은데
끝내 버리지 못하는 오랜 슬픔이 있습니다
올해도 우두커니 옷장에 서 있었어요
만지작거리자, 손끝에서 온기가 피어납니다
 
소매 끝에서 가만히 번져오는 모과 향기
사드락사드락 첫눈 내리는 소리
손발 시린 쓸쓸함도
곱게 접어 상자에 넣었습니다
 
두 소매를 가지런히 앞으로 모은 채
허리를 반으로 접은 보랏빛 재킷 한 장이
나비처럼 잠들었습니다
 
그동안 겨울 같지 않은 포근한 날씨였는데 겨울이 성큼 걸어왔습니다.
옷장 앞에서 우두커니 서 있다가 옷을 하나하나 펼쳤다가 접어 버릴 상자에 넣었습니다.
일 년 동안 한 번도 입지 않았던 것부터 버리자고 원칙을 세워 놓고 옷가지를 버리다가
이사할 때마다 버리지 못했던 옷을 만지작거립니다.
신혼여행 갔을 때 입었던 그 옷소매 끝에서 모과 향기가 가만히 번져옵니다.
다시는 그 옷을 입을 것 같지 않은데 끝내 버리지 못하는 오랜 슬픔이 있습니다.
어울리지 않을 것들과 섞여 시간을 견딘 그 옷처럼
나도 그이와 평생을 어떻게 견뎠는지 모르겠습니다.
두 소매를 가지런히 앞으로 모은 채,
허리를 반으로 접은 보랏빛 재킷 한 장과
첫눈 내리는 소리와 손발 시린 쓸쓸함도 곱게 접어 버릴 상자에 넣었습니다.
훨훨 날고 싶은 나비의 꿈도 상자에 넣어 봉하고 잠을 자야겠습니다.

박미산 시인, 그림=원은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