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화 "공연 중 대변 신호 와, 그냥 해결하기로 결심했는데…" ('씨네마운틴')

이우주 입력 2022. 12. 5. 19: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씨네마운틴' 정성화가 공연 중 아찔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5일 팟캐스트 '씨네마운틴'에서는 뮤지컬 배우 정성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정성화는 가장 염두에 둔 부분에 대해 "뮤지컬 영화는 갑자기 노래를 하지 않냐. 이물감이 좀 들었다. 이물감을 없애기 위한 프로젝트를 했다"며 "현장에서 직접 녹음을 했다. 공연하는 것과 똑같은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뮤지컬계 블루칩 정성화는 아찔했던 공연 일화도 털어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씨네마운틴' 정성화가 공연 중 아찔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5일 팟캐스트 '씨네마운틴'에서는 뮤지컬 배우 정성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영화 '영웅' 개봉을 앞두고 있는 정성화. 정성화는 가장 염두에 둔 부분에 대해 "뮤지컬 영화는 갑자기 노래를 하지 않냐. 이물감이 좀 들었다. 이물감을 없애기 위한 프로젝트를 했다"며 "현장에서 직접 녹음을 했다. 공연하는 것과 똑같은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뮤지컬계 블루칩 정성화는 아찔했던 공연 일화도 털어놨다. 정성화는 "공연할 때 늘 준비하는 게 있다. 설사약"이라며 "제가 '레미제라블'을 하는데 배가 아팠다. 무조건 나올 거 같았다. 노래가 시작됐는데 나올 거 같은 거다"라고 떠올렸다.

정성화는 "'그래 나 죄수복이고 이 모든 순간은 똥 같은 상황이야. 싸자' 싶었다. 근데 사람이 희한한 게 안 나오는 거다. 끝나고 다른 옷으로 갈아입고 나오는데 45초 정도밖에 시간이 없다. 15초 정도 옷을 갈아입고 20초 동안 해결을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