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살상 전자파로 적군 무력화” 전기硏 ‘차세대 국방기술’ 첫선

입력 2022. 12. 5. 15: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기 선박, 고출력 전자파 무기, 무동력 상반회전 프로펠러 등 최첨단 국방핵심기술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번 전시회에서 ▷전기선박 육상시험소(LBTS) ▷고출력 전자파(밀리미터파) 기반 비살상 대인 무력화 시스템 ▷선박·항공용 비접촉 마그네틱 기어 기반 상반회전 프로펠러 ▷전기선박 무인 자율운항 제어 시스템 기술을 소개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왼쪽부터 한국전기연구원 전기선박 육상시험소, 고출력 전자파 기반 비살상 대인무력화 시스템 핵심장비 자이로트론, 비접촉 마그네틱 기어 기반 상반회전 프로펠러.[한국전기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전기 선박, 고출력 전자파 무기, 무동력 상반회전 프로펠러 등 최첨단 국방핵심기술이 한자리에 모였다.

한국전기연구원은 창원 진해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리는 ‘2022 충무공 이순신 방위산업전’에서 최첨단 국방기술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서 ▷전기선박 육상시험소(LBTS) ▷고출력 전자파(밀리미터파) 기반 비살상 대인 무력화 시스템 ▷선박·항공용 비접촉 마그네틱 기어 기반 상반회전 프로펠러 ▷전기선박 무인 자율운항 제어 시스템 기술을 소개한다.

전기선박 육상시험소는 경남도 및 창원시의 지원을 받아 총사업비 405억원을 투입해 2015년에 국내 최초 그리고 세계 3번째로 구축한 선박 추진체계 시험설비다. 전기선박은 하부에 추진 시스템이 탑재된 후 고장이나 문제가 발생하면 정비가 어렵고, 배를 해체해서 수정해야 하는 등 어려움이 있는 분야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전기연의 LBTS를 통해 전기선박 시대가 한 단계 앞당겨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LBTS는 국내 최초 중형급 잠수함인 ‘도산 안창호함’의 사전 성능검증을 위한 총 401개 항목 시험을 수행해 192건의 개선·보완사항을 도출했고, 이를 통한 건조기간 단축효과 368일, 전력화 지연손실 비용 절감 효과 4684억원이라는 결과를 가져왔다. 그 외 기술수입 대체효과 370억원,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270억원까지 포함하면 통합 5천억원이 넘는 효과다.

고출력 전자파(밀리미터파) 기반 비살상 대인 무력화 시스템은 일종의 ‘통증 무기’다. 고출력 전자파를 상대방의 피부에 쏘게 되면 사람의 생명이나 외상의 위험 없이 마치 뜨거운 오븐을 열었을 때와 비슷한 고통을 안겨준다. 빛과 유사한 빠른 속도로 기존 재래식 무기보다 10배 이상의 원거리에 있는 목표물을 정밀 타격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해당 기술은 영해권 등 국경 분쟁, 과격 시위 등 인명 피해를 최소화해야 하는 상황에 적합한 인도주의적 신무기로 주목받고 있다.

선박·항공용 비접촉 마그네틱 기어 기반 상반회전 프로펠러는 자석의 N극과 S극이 서로 밀고 당기는 힘을 활용해 기어 부품들의 접촉 없이 동력을 전달하여 추진력을 만드는 기술이다. 축 방향으로 배치된 2개의 프로펠러가 서로 반대로 회전하며 에너지를 회수 및 재활용하는 방식으로, 선박과 항공기의 추진효율을 10% 이상 향상시킬 수 있는 세계최초의 성과다.

전기선박 무인 자율운항 제어 시스템은 실제 조건에서 다양한 상황(경유점 제어, 장애물 회피, 협동 운항 등)을 사전에 모의하여 실제 선박의 개발 기간 및 비용을 줄이고, 에너지 효율 향상까지 기대할 수 있는 기술이다. 스마트 항구 구축 등 미래형 선박 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남균 한국전기연구원 원장 직무대행은 “일상을 넘어 국방 분야에서도 전기가 중심이 되는 ‘전기화’가 가속화되고 있다”라고 밝히며 “이번 전시회는 전기연이 보유한 선진 국방기술의 가치를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nbgkoo@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