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불안해요"…'플랜B' 노후 자금 마련, 어떻게 해야?|머니클라스

이가혁 기자 입력 2022. 12. 5. 10:2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상암동클라스'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상암동클라스 / 진행 : 이가혁

[앵커]

마지막으로 짧게 그래도 불안하다. 플랜B를 마련한다면 노후자금 마련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김광석/한양대 겸임교수 : 좋습니다. 노후 준비에는 크게 두 가지 추가할 수 있습니다. 첫 번째가 바로 개인연금이죠. 그리고 두 번째가 바로 주택연금인데요. 개인연금 같은 경우는 연 1800만 원까지 입금할 수 있습니다. 700만 원까지는 또 세액공제가 되고요. 그리고 주택연금이 있습니다. 9억 원 이하의 주택이다. 그러면 주택연금에 가입할 수 있고 다주택자도 가능합니다. 그리고 가입 당시 주택 시세, 주택시세로 연금액을 지급하는 것이고 55세부터 부부 중 한 명이라도 만 55세가 되면 수령이 가능하기 때문에 이 두 가지 연금도 잘 활용하신다면 노후를 좀 탄탄하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의견 드리고 싶습니다.]

[앵커]

가입 당시 주택 시세다 이것도 잘 살펴봐야겠네요. 연금액 늘리는 방법이나 노후 준비하는 방법은 또 다음 기회에 더 자세히 들어보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김광석 한양대 겸임교수와 이야기 나눠봤습니다. 고맙습니다.

[김광석/한양대 겸임교수 : 감사합니다.]

◆ 관련 리포트
MZ 세대 "저희는 받을 수 있나요"…국민연금은 '밑 빠진 독'?|머니클라스
→ 기사 바로가기 : https://news.jtbc.co.kr/article/article.aspx?news_id=NB12105852

◆ 관련 리포트
국민연금, 계속 내야 할까요? "제도 개혁될 것…반드시 깔고 가야"|머니클라스
→ 기사 바로가기 : https://news.jtbc.co.kr/article/article.aspx?news_id=NB12105854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