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아르헨티나에 진 호주 선수들, 패배 후 메시에게 '사진 찍자'

김동찬 입력 2022. 12. 5. 10:00 수정 2022. 12. 5. 17: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르헨티나에 져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에서 탈락한 호주의 몇몇 선수들이 경기 후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와 사진을 찍어 논란이다.

호주 매체 뉴스닷컴은 5일 "월드컵 16강에서 탈락한 호주 선수 일부가 경기 후 메시에게 '팬심'을 내보여 비난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런데 경기가 끝난 뒤 호주의 키아누 배커스, 조엘 킹, 마르코 틸리오 등 몇몇 선수들이 메시에게 다가가 사진을 함께 찍자고 했다는 것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호주 내 비난 여론…선수들 행동 이해된다는 의견도 맞서
메시(오른쪽)와 경기 후 사진을 찍은 호주의 틸리오 [틸리오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아르헨티나에 져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에서 탈락한 호주의 몇몇 선수들이 경기 후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와 사진을 찍어 논란이다.

호주 매체 뉴스닷컴은 5일 "월드컵 16강에서 탈락한 호주 선수 일부가 경기 후 메시에게 '팬심'을 내보여 비난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호주는 4일 카타르 알라이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16강전에서 1-2로 졌다. 이 경기에서는 메시가 선제골을 터뜨리기도 했다.

그런데 경기가 끝난 뒤 호주의 키아누 배커스, 조엘 킹, 마르코 틸리오 등 몇몇 선수들이 메시에게 다가가 사진을 함께 찍자고 했다는 것이다.

또 이들은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메시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어릴 때부터 우상으로 여겨온 세계 최고의 선수 메시를 만나 너무 감사하고, 기쁘다"는 소감도 게시했다.

축구 선수들은 경기에서는 치열하게 싸우다가도 경기가 끝나면 서로 유니폼을 바꿔 입는 등 양손을 맞잡는 것이 당연하지만 패배로 인한 탈락의 아픔이 컸던 호주 팬들에게는 이 장면이 곱게 보이지 않은 듯하다.

경기 후 메시(왼쪽)와 기념 촬영한 호주의 킹. [킹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스닷컴은 호주 팬들이 "그들을 대표팀에서 제명해야 한다"거나 "선수들이 메시와 사진을 찍을 궁리를 했다는 사실에 화가 난다"는 반응을 보인다고 전했다.

다만 반대 여론도 만만치 않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메시와 같은 전설을 볼 기회가 흔한 것이 아니다"라며 "나중에 이 선수들이 자신의 자녀, 손자들에게 자랑할 수도 있는 것 아니냐"라고 선수들을 감싸는 여론도 있다는 것이다.

또 "누구라도 저 상황에서는 메시와 함께 사진을 찍고 싶어할 것"이라며 "아니라고 한다면 거짓말"이라고 반박하는 의견도 나왔다.

emailid@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