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FIFA 1위도 약점은 있다…확실한 카드 없는 '왼쪽 수비' 노려라

안영준 기자 입력 2022. 12. 5. 10:00 수정 2022. 12. 5. 10: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16강 상대 브라질은 현재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로, 사실상 전 포지션에서 한국보다 우위에 있다.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을 상대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치치 브라질 감독의 한국전 사전 기자회견에서도 카메룬전 패배로 흐름이 꺾인 것을 우려하는 질문들이 쏟아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벤투호, 6일 오전 4시 세계 최강 브라질과 16강전
카메룬에 패한 브라질ⓒ AFP=뉴스1

(도하(카타르)=뉴스1) 안영준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16강 상대 브라질은 현재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로, 사실상 전 포지션에서 한국보다 우위에 있다. 많은 전문가들이 이번 대회 우승 0순위로 꼽는 팀이다. 그래도 약점이 아예 없는 건 아니다. 주축 선수들의 부상으로 붙박이 주전이 보이지 않는 왼쪽 측면 수비가 대표적이다.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을 상대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브라질은 버거운 상대다. 에이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를 비롯해 히샬리송(토트넘), 카세미루(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하피냐(바르셀로나), 티아구 실바(첼시), 비니시우스(레알 마드리드) 등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는 '스타'들이 즐비하다.

한국은 6개월 전 서울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1-5로 대패, 큰 수준 차를 실감하기도 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후반전 상대 수비 사이로 돌파 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하지만 축구에서 '완벽'은 없다. 어느 팀에나 틈은 있다. 현재 브라질도 마찬가지다. 왼쪽 측면 수비가 삼바 군단의 가장 큰 고민이다.

브라질은 왼쪽 풀백 알렉스 텔레스(세비야)가 무릎 부상으로 아웃, 이번 대회에 더는 뛸 수 없다.

지난 6월 한국과의 경기에서 왼쪽 측면 수비를 맡아 완벽한 모습을 보였던 알렉스 산드루(유벤투스) 역시 부상에서 온전히 회복하지 못했다. 한국전을 앞두고 진행한 마지막 팀 훈련에도 빠져 개인 훈련을 진행했다.

양쪽 풀백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다닐루(유벤투스)가 있지만 그 역시 부상에서 막 회복해 몸 상태가 온전치 않다.

결국 브라질은 다닐루 혹은 원래 센터백인 에데르 밀리탕(레알 마드리드)에게 왼쪽 측면을 맡길 공산이 높다. 두 옵션 모두 브라질로서는 최상의 카드가 아니다.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이강인이 공을 향해 달리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한국은 오른쪽 측면 공격수에 나상호(서울) 또는 이강인(마요르카)이 배치될 가능성도 있고, 황희찬(울버햄튼)이 선발 출전한다면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오른쪽 날개 공격수로 나설 수 있다

누가 나가더라도 최고의 컨디션과 자신감을 보이고 있는 만큼 상대의 약점을 공략할 준비가 되어 있다.

전체적인 분위기도 한국이 나쁘지 않다. 오히려 흐름과 기세에서 포르투갈을 꺾은 한국이 좋다.

브라질은 앞선 2경기서 일찌감치 2승을 확보할 만큼 무시무시한 전력을 과시했지만, 조별리그 최종전이었던 카메룬전에선 0-1로 다소 허무하게 패했다. 주전급 선수들에게 휴식을 줬다지만 기세는 분명 한풀 꺾인 셈이다.

브라질 매체 '라디오 가우차'의 아담스 호드리구 기자는 "카메룬전에서 브라질은 너무 게을렀고 실망스러웠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치치 브라질 감독의 한국전 사전 기자회견에서도 카메룬전 패배로 흐름이 꺾인 것을 우려하는 질문들이 쏟아졌다.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조규성과 이강인이 2:1로 경기를 승리한 뒤 16강 진출이 확정, 밝은 표정으로 응원단에 인사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반면 한국은 정반대다. 앞선 두 경기는 1무1패로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지만, 포르투갈과의 최종전에선 후반 추가 시간 터진 황희찬의 결승골에 힘입어 2-1 극적 승리를 거뒀다.

쉽지 않은 상황에서 일군 성과인 만큼 선수들의 자신감과 기세는 하늘을 찌른다. 대한축구협회(KFA)가 공개한 벤투호 라커룸 영상에선 "이제 브라질을 잡으러 가자"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브라질은 구구절절 설명이 필요 없는 최고의 팀이다. 분명 어려운 승부가 예상된다. 그래도 상대에게 약점은 분명히 있고, 그 약점을 잘만 파고든다면 한국에게도 기회는 온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16강전은 단판전이기 때문에 한국이 이길 수 있다. 결과는 모르는 것"이라고 선수들을 독려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잃을 것이 하나도 없다. 이기기 위해서 기억해야 하는 것은 승리에 대한 의지다.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뛰려는 의지가 있다면 못할 것이 없다"고 정신적인 부분을 강조했다.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에 앞서 양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입장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tre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