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서훈 구속에 “윤석열 정부의 난폭한 처사”

임재우 입력 2022. 12. 4. 18:25 수정 2022. 12. 5. 01: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에 체류 중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은폐한 혐의로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되자 "현 정부의 난폭한 처사를 깊게 우려한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4일 페이스북에 "'서해 실종 공무원 월북' 판단은 당시 안보 관계 부처의 보고와 특수정보가 종합된 결과"라며 "그런데도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서, 전임 정부 각 부처가 판단하고 대통령이 승인한 안보적 결정을 아무 근거도 없이 번복하고 공직자를 구속했다"고 적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대내외 역량 훼손하는 오판”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미국에 체류 중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은폐한 혐의로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되자 “현 정부의 난폭한 처사를 깊게 우려한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4일 페이스북에 “‘서해 실종 공무원 월북’ 판단은 당시 안보 관계 부처의 보고와 특수정보가 종합된 결과”라며 “그런데도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서, 전임 정부 각 부처가 판단하고 대통령이 승인한 안보적 결정을 아무 근거도 없이 번복하고 공직자를 구속했다”고 적었다.

이 전 대표는 지난해 10월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에게 패한 뒤 정치적 행보를 삼갔고 지난 6월엔 1년 일정으로 미국 조지워싱턴대 한국학연구소로 유학을 떠났다. ‘현실정치’와 거리를 두고 있는 이 전 대표가 서 전 실장이 구속되자 윤석열 정부를 강하게 비판한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서 전 실장을 “오랜 대북 경험과 풍부한 지혜로 해외에서도 신뢰받는 대한민국의 귀중한 정보 및 전략 자산”이라고 평가하며 “현 정부는 그런 사람을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 국가의 대내외 역량을 훼손하는 오판”이라고 덧붙였다.

임재우 기자 abbado@hani.co.kr

Copyright© 한겨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