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룹' 김영재 "김해숙·김혜수과 다시 만나 행복했던 현장, 많은 사랑 감사"

임시령 기자 입력 2022. 12. 4. 11: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김영재가 tvN '슈룹'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4일 김영재는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김해숙, 김혜수 선배과 다시 함께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두 분의 연기를 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너무도 행복한 현장이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영재 슈룹 종영소감 / 사진=tvN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배우 김영재가 tvN '슈룹'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4일 김영재는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김해숙, 김혜수 선배과 다시 함께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두 분의 연기를 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너무도 행복한 현장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우리 대신 선배 역시나 최고였다. 든든한 우리 제자들에게도 고생했다고 전하고 싶다. 멋지게 성장하는 모습을 보니 아빠 마음처럼 뿌듯해진다"며 작품과 함께 촬영에 임한 배우들을 향한 애정이 가득 담긴 인사를 전했다.

끝으로 김영재는 "마지막으로 작품을 위해 애써주신 감독과 작가, 스태프분들 모두 정말 감사하다. 그리고 작품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 한 해가 저물고 있는데 모두 기쁨과 행복이 가득한 연말 되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영재가 '슈룹'에서 연기한 민승윤은 공명정대하고 원칙을 중시하는 인물이었다. 직설적으로 바른말을 잘하지만, 뒤끝은 없는 성격으로 치열한 왕실 교육과 권력 다툼의 전쟁 속에서 국왕 이호(최원영), 임화령(김혜수)의 곁을 든든하게 지키며 충신의 기량을 뽐내고, 영의정 황원형(김의성)과는 대립구도 속에서 무게감을 잡아주며 극의 든든한 한 축을 담당했다.

특별히 김영재는 종학에서 나긋나긋한 어조로 왕자들을 가르치며 담담하지만 다정함이 가득 묻어나는 눈빛으로 어진 스승의 표본을 보여줬다. 또한 극 중 성남대군(문상민)과 특별한 사제지간의 모습을 보여주며 시선을 모았다.

한편, 김영재는 최근 방송과 동시에 화제를 모으고 있는 JTBC '재벌집 막내아들'에도 출연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Copyright© 스포츠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