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룹’ 김해숙, 친손주 아닌 강찬희 은밀히 만난 이유

박수인 입력 2022. 12. 3. 13: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슈룹' 김해숙이 친손주 아닌 강찬희를 은밀히 만난 이유는 무엇일까.

12월 3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 연출 김형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하우픽쳐스) 15회에서는 중전 화령(김혜수 분)과 대비(김해숙 분)의 대립이 점입가경으로 치닫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박수인 기자]

'슈룹' 김해숙이 친손주 아닌 강찬희를 은밀히 만난 이유는 무엇일까.

12월 3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 연출 김형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하우픽쳐스) 15회에서는 중전 화령(김혜수 분)과 대비(김해숙 분)의 대립이 점입가경으로 치닫는다. 이 가운데 대비가 의성군(강찬희 분)과 단둘이 만난 현장이 포착됐다.

연이어 세자들이 절명한 까닭이 마침내 밝혀졌다. 자식 이호(최원영 분)를 제왕으로 만들기 위해 태인세자를 독살한 대비의 탐욕으로부터 비극이 시작됐고 태인세자의 아우 이익현(김재범 분)이 궁에 위장 침입해 대비가 사용한 방법으로 화령의 장남을 살해했다. 걷잡을 수 없이 부푼 이익현의 복수심은 세자를 죽이는 데 그치지 않고 이제 반역을 앞두고 있다.

태인세자 죽음의 진실을 알게 된 화령은 이 악의 굴레가 더는 계속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 비극의 원흉인 대비는 이번에도 제 입맛에 맞는 왕자를 국본에 앉히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지만 한발 앞선 화령과의 두뇌 싸움에서 실패, 지지하던 의성군이 아닌 눈엣가시 같은 성남대군(문상민 분)을 세자로 받아들였다.

설상가상으로 대비는 그동안 편애했던 의성군이 이호의 핏줄이 아님을 눈치채고 말았다. 때문에 영의정(김의성 분), 황숙원(옥자연 분) 부녀와도 관계 균열이 시작, 기세등등했던 궁중 실세들의 힘이 점차 분산되고 있다. 앞에선 화령이 태인세자의 독살 사실로 압박해오고 뒤에서는 의성군의 비밀을 알게 된 대가로 목숨을 위협받게 된 상황.

궁지에 몰린 대비의 잔혹한 승부수가 예상되는 가운데 대비와 의성군의 만남은 불길한 의구심을 자아낸다. 의성군이 이미 친손주가 아님을 눈치챘음에도 양 볼을 두 손으로 감싼 대비의 면면에는 의외로 애틋함이 가득 번져 있다. 이를 마주하는 의성군의 눈빛도 촉촉한 무언가가 차오르고 있는 듯하다.

더는 잃을 것도 없고 물러설 곳도 없는 대비가 날릴 회심의 일격이 무엇일까. 의성군을 통해 어떤 계략을 꾸미려는 것은 아닐까. 3일 오후 9시 10분 방송. (사진=tvN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