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F다이어리] 공유할 용기, 마주할 용기 "나는 '사람책'입니다"

미래팀 입력 2022. 12. 3. 10:03 수정 2022. 12. 15. 11:2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사람을 책처럼 30분씩 빌려서 대화를 해볼 수 있는 프로젝트 "사람도서관"을 아시나요? 누구든 '사람책'으로 빌려 같이 얘기해볼 수 있다면, 당신은 누구와 얘기해보고 싶으신가요?

덴마크에서 2000년부터 '사람도서관'이라는 콘셉트를 만들어, 한 사회에서 평소 접하기 어려운 분들을 사람책으로 만나는 체험을 해오고 있다는 얘기를 듣고, SBS에서도 "다시 쓰는 민주주의"라는 제목으로 지난 11월 3일 사회공헌 지식나눔프로젝트 'SBS D포럼'를 개최하면서 연계 프로그램으로 한국판 '사람도서관'을 개최했습니다.

<지난달 3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SDF2022 '사람도서관' 모습>

결과는 어땠을까요? SDF2022 사람도서관의 이야기를 다룬 '나는 '사람책'입니다'라는 제목의 미니 다큐가 공개돼 소개해 드립니다.


'사람책'의 아이디어를 처음 기획한 덴마크의 '사람도서관'팀은 20년이 넘게 80여 개가 넘는 나라들에서 '사람도서관'을 실시해 오다 보니, 거의 모든 사회가 일반적으로 보통 15가지 정도의 편견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그러한 편견은 대개 그 대상이 그 사회의 소수자이다 보니 갖게 되는 선입견으로, 직접 만나거나 목소리를 들을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어서 상대에게 갖게 되는, 낯섦으로 인한 두려움에 기인한 경우가 많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직접 만나보면 독자들은 분명 자신이 갖고 있던 편견이 무엇이었는지, 또 본인이 무엇을 모르고 있었는지도 몰랐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된다고 주장하는데요.

SDF2022 '사람도서관'도 국내 사회학과, 사회복지학과 교수들의 자문을 받아 상대적으로 우리 사회에서 목소리가 잘 들려지지 않았던 장애인, 성소수자, 탈북자, 무슬림, 타투 애호가 등 취지에 공감한 분들을 "사람책"으로 모실 수 있었습니다.

['사람책'이 되기 위한 준비]

'사람책'들은 사전에 일정 시간 교육도 받아야 했는데요. 대화를 통해 전혀 모르던 누군가와 만나 공감대를 이루는 것은, 정해진 규칙 아래, '배워야 하는 것'이라고 사람도서관측은 강조했습니다.
<독자들도 사람책과의 대화 시 도움이 되는 팁이나 주의사항에 대해 사전에 공지를 받게 됩니다!>

그렇다면 이번 SDF2022 '사람도서관' 프로젝트에 참여한 사람책들은 왜 책이 되기로 마음먹었던 것일까요?

['나는 왜 책이 되었나?']

온몸에 문신을 한 파이보이님의 이야기를 통해 엿보려 합니다. 파이보이님은 처음 '사람책' 제안을 받고 고민이 많았다고 합니다.

파이보이 / '문신을 선택한 사람책'
"내가 이거 참여해도 되는가? 그런 생각이 처음에는 많이 들었어요. 내가 생각할 때 나는 아주 모범적으로 살아온 것은 아닌 것 같은데 내가 자격이 있는가? 그러다 생각한 게 모든 사람이 완벽할 수는 없잖아요. 거기서 용기를 얻고, 그냥 '나는 나다' 나를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하게 됐습니다."

본의 아니게 문신 때문에 오해를 받으면서 본인도 한동안 사람들을 피하게 됐었다는 파이보이 씨는 음악가로서 주로 콘텐츠로만 타인과 소통해 오고 있었습니다.

[독자 리뷰]

11시부터 5시까지 6시간이라는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 동안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사람도서관'에서 무려 68명의 독자들이 사람책과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독자들은 '사람도서관' 체험을 통해 무엇을 느꼈을까요?


장수영 / '14년 차 시각장애인 사람책' 독자
"인생을 게임과 미션에 비유하면서 이번 생은 눈을 사용하지 않고 다른 온몸의 감각을 이용해 세상을 살아보라는 미션을 받았다 생각한다며 긍정적으로 밝게 말씀하시는 부분이, 갖고 있는 책이었다면 형광펜으로 밑줄을 긋고 싶은 부분이었습니다."


박정문 / '탈북민 사람책' 독자
"북한 이탈 주민이라고 다 같은 사람이 아닌데 마치 모두가 같은 성격을 가지고 모두가 똑같이 느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는 말씀을 해주셨는데 새삼 그분들이 연구대상이 아니라 개개인의 스토리를 가진 분들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던 것 같아요."


윤성필 / '문신을 선택한 사람책' 독자
"저 사람이 대체 왜 자기 몸을 그렇게까지 하면서 표현을 했을까 했는데 살아온 얘기를 듣고 나니까 제가 정말 100% 이해를 할 수 있다는 아니지만 공감은 어느 정도 됐습니다."

'성소수자를 선택한 사람책' 독자
"말 그대로 편견, 우리와는 다를 것이다 생각했는데 대화를 해보니까 그냥 우리와도 별반 다를 바 없는 사람이구나 그걸 많이 느꼈죠."


사람도서관 체험이 끝나고 '사람책'들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질문이 무엇인지 물었습니다.


한혜경 / '14년 차 시각장애인 사람책'
"여행 했던 곳 중에 좋았던 곳이 어디였는지, 시각장애인이 여행할 때 왜 그곳이 기억에 남는지? 비장애인과 여행할 때의 차이를 물어보시는 게 좀 재미 있었어요."


심기용 / '한국에서 게이로 살아가는 사람책'
"독자들이 성소수자를 대했을 때 자기 자신에게 부정적인 감정, 저항감이 들면 어떻게 해야 하냐 하는 질문들을 많이 하셔서 저도 들으면서 생각해봤는데, 그런 감정을 공유하는 것은 되게 중요한 것 같고요. 그런데 사실 저희가 대화를 한다는 것은 그 감정을 인식하는데서 멈추는게 아니라 그 감정을 인식하고 한발짝 더 나가려고 대화를 한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저는 이게 시작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한 감정을 인식하고 멈추는게 아니라 한발자국 더 나아가 보자라고 대답했던 것 같습니다."

한 번도 만나보지 못한 사람을 30분 만났다고 그 사람에 대한 자신의 생각이 엄청나게 바뀌는 것은 아닐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SDF2022'의 사람도서관 체험은 어쩌면 평소에 만나보지 못한 사람에 대해, 또 그 사람이 살아가는 삶에 대해, 관심을 갖게 하는 시동을 걸어준 것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아마도 사람책을 만나고 돌아간 독자들은 다음번 사람책과 비슷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접하게 된다면 분명 전과는 다른 마음이 들 것이라 생각하는데요.
"두려움은 반응이지만 용기는 결정이다" (Fear is a reaction, Courage is a decision)
-윈스턴 처칠-

윈스턴 처칠의 명언 중에 '두려움은 반응이지만 용기는 결정이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낯설어서 두려워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반응이지만, 우리 모두가 평소에 잘 접하지 못했던, 같이 살아가는 여러 주체들의 목소리에 조금이라도 관심을 갖고 마주할 용기를 가져본다면, 분명 우리 사회는 더 풍성하고 바람직한 민주주의를 이뤄낼 수 있는 사회로 나아갈 수 있지 않을까 SBS D포럼팀은 기대합니다.

용기를 내서 '사람책'으로 본인의 이야기를 공유해주신 분들, 그리고 독자로서 열린 마음으로 '사람책'들을 마주해 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이 기사는 매주 수요일 아침 발송되는 뉴스레터, 'SDF다이어리'에 먼저 소개됐습니다. 'SDF다이어리'는 SBS D포럼을 준비하는 SBS 보도본부 미래 팀원들이 작성합니다. 우리 사회가 관심 가져야 할 화두를 앞서 들여다보고, 의미 있는 관점이나 시도를 전합니다. 한 발 앞서 새로운 지식과 트렌드를 접하고 싶으신 분들은 SDF다이어리를 구독해주세요. ▶ '구독'을 원하시면 여기 클릭!
[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67025 ]

미래팀sdf@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