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자체 제작 콘텐츠 ‘B.P.M’ 론칭…티저 공개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입력 2022. 12. 2. 23: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블랙핑크가 정규 2집 'BORN PINK' 활동으로 쌓은 특별한 추억을 팬들과 공유한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블랙핑크 공식 유튜브 채널에 'BLACKPINK – 'B.P.M.' TEASER'를 게재했다.

2020년 공개된 '24/365 with BLACKPINK' 이후 약 2년만의 블랙핑크 자체 제작 콘텐츠를 예고한 것.

'B.P.M'은 'BORN PINK MEMORIES'의 약자로, 블랙핑크의 이번 활동 비하인드가 담길 전망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그룹 블랙핑크가 정규 2집 'BORN PINK' 활동으로 쌓은 특별한 추억을 팬들과 공유한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블랙핑크 공식 유튜브 채널에 'BLACKPINK – 'B.P.M.' TEASER'를 게재했다. 2020년 공개된 '24/365 with BLACKPINK' 이후 약 2년만의 블랙핑크 자체 제작 콘텐츠를 예고한 것.

티저는 추억 속 장면들을 기록한 필름 사진, 타자기 등의 오브제를 통해 빈티지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 편의 영화가 상영되는 듯 멤버들의 초상이 스쳐 지나가며 본편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렸다.

'B.P.M'은 'BORN PINK MEMORIES'의 약자로, 블랙핑크의 이번 활동 비하인드가 담길 전망이다. 총 에피소드 수, 공개 일정 등 구체적인 정보는 추후 공개된다.

블랙핑크는 약 150만 명을 동원하는 K팝 걸그룹 최대 규모 월드투어를 순항 중이다. 7개 도시 14회차에 달하는 북미 공연을 전석 매진시키며 20여 만 관객들과 호흡한 이들은 7개 도시 10회차 유럽 투어에 돌입했다. 2023년부터는 아시아, 오세아니아로 향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Copyright© 스포츠동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