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반인반요 변신한 김남길…다크 카리스마 귀환

박정선 기자 입력 2022. 12. 2. 22:3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일랜드'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아일랜드'의 김남길이 '반인반요'로 변신한다.

2일 '아일랜드' 측은 인간이면서 괴물인 반으로 몰입한 김남길의 스틸을 공개했다. 악귀에 맞서 무수한 세월을 홀로 견뎌야만 했던 반의 비극적인 운명을 다채로운 감정 변주로 선보일 김남길의 열연이 기대를 모은다.

'아일랜드'는 윤인완, 양경일 작가의 동명 만화/웹툰 원작으로 세상을 멸망시키려는 악에 대항해 싸워야 하는 운명을 가진 인물들의 여정을 그린 드라마다. 신비의 섬 제주를 습격한 악귀 정염귀에 대적하기 위해 수천의 세월을 견뎌온 반을 비롯 운명의 중심에 선 미호, 지상 최고의 최연소 구마사제 요한이 냉혹한 인과율의 굴레를 벗어날 방법을 찾아 나서며 진정한 삶의 의미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공개된 사진 속 김남길은 범접할 수 없는 다크 카리스마를 내뿜고 있다. 특히 반과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금강저를 굳게 쥔 김남길의 모습에서 오직 정염귀 살생만을 위해 수백, 수천의 세월을 홀로 견뎌온 결연한 의지가 느껴진다.

또 다른 스틸에서 반은 눈 하나 꿈쩍하지 않고 쇠사슬을 팽팽하게 당기고 있는가 하면, 살기 어린 눈빛으로 누군가를 경계하듯 바라보고 있어 과연 그에게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아일랜드' 제작진은 “김남길은 첫 촬영부터 섬세한 캐릭터 연구는 물론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하게 녹아든 모습으로 반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냈다. '아일랜드'의 중심에서 극을 이끌어갈 김남길의 활약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아일랜드'는 오는 12월 30일 티빙에서 첫 공개된다. 아마존프라임비디오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도 진출, K-콘텐트 센세이션을 일으킬 전망이다.

박정선 엔터뉴스팀 기자 park.jungsun@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Copyright© JT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